Rainbow Bible Class

짧은 글: "쓴 소리 한 마디"

2010.08.14 07:34

류호준 조회 수:8808

"쓴 소리(유감) 한 마디"

 

모 교단의 총회장 취임을 축하하는 총회를 열면서 제 2부 순서로 행운권 추첨 순서를 갖는다고 한다. 현대스타렉스 12인승 자동차, 벽걸이 TV, 노트북, 무선 충전용 대형 앰프 마이크, 공기 청정기, 대형 김치 냉장고, 반주용 디지털 피아노, 벽걸이 에어컨, 디지털 카메라, 접이용 자전거(3대) 마지막으로 등록자 전원 기념품 증정! 와우!

 

최근 대형 공설 운동장에서 열린 또 다른 모 교단의 대형 단합대회를 열면서 마지막 순서에 경품권 추첨 순서가 있었다. 역시 자동차(모닝 차), 노트북, 디지털 카메라, 자전거 등을 경품으로 내걸었다. 구름같이 운집한 참석자들은 땡볕에도 불구하고 마지막 순서까지 자리를 지켰다. 와우!

 

한국교회에서 교단차원이든, 노회차원이든, 지역 교회 차원이든 이런 일들은 흔히 볼 수 있는 일들이다. 정말 가관이다. 조금이라도 신앙을 진지하게 생각하는 사람들이라면 너무 창피하고 수치스런 일이 아닌지 모르겠다. 그런 생각을 한다는 자체가 이제는 아무런 도전도 받지 않고 버젓하게 진행되고 있으니, 이건 무슨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닌지 모르겠다. 목회자라는 사람들이, 그것도 교단을 이끌어간다는 지도자들의 머릿속에 그런 생각이 들어 있다는 자체가 뭔가 심각하게 잘못되어가고 있다는 불길한 징조는 아닌지. 그게 어디 종교지도자들만의 문제인가? 평신도들 역시 마찬가지가 아닌지? 신앙이 오락성 종교로 전락하고 있는지는 상당히 오래되었지만, 그래도 그렇지 어떻게 공공연하게 이런 일들이 교회들에서 일어나고 있는지 심히 우려가 된다. 요즈음 교인들은 웃고 즐기고 만족을 얻으려고 하지(to be entertained) 회개하고 개종하려고 하는지는 않는다(not to be converted). 너무 지나친 판단은 아닌지 모르겠다. 예배는 예능이 되어가고 예배당은 공연장이 되어가고 교인은 관객이 되어가고 성가대는 고상한 곡들을 연주하고 목사와 설교자는 예능에 탁월한 사회자가 되거나 아니면 사람들 마음에 긍정의 힘을 심어주는 동기 부여자(motivational speaker)가 되어가고 있는 현실이다. 그저 아쉽고 안타까울 뿐이다. 예루살렘 성전을 대 청소하신 예수님의 행적이 새삼스러운 것은 웬 일까?(요한 2:14-16) 유감이로다.

 

[시차로 인해 잠 못이루는 밤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새로운 홈페이지로 이사합니다. 관리자 2020.08.03 2852
공지 류호준 교수가 추천하는 한글 주석 [3] 류호준 2013.03.09 188528
934 헨리 스톱의 생각들 (6) [4] 류호준 2007.11.10 9259
933 이삭의 희생 류호준 2006.10.29 9234
932 신간소개: 류호준,『일상 신학 사전』 [3] file 류호준 2013.08.13 9225
931 [re] 창세기 1장 1절과 2절사이의 간격? 류호준 2005.11.23 9224
930 신학 노트: "우리 할아버지 이름이 헷갈려서, 이거 원 참!" [1] 류호준 2009.05.02 9190
929 묵상을 위한 글: “도덕적 순종, 주님을 아는 지식” 류호준 2011.01.09 9185
928 [re] 언약궤의 행방? 류호준 2005.12.14 9179
927 [re] 칼빈, 하지, 베버.... 등 류호준 2005.12.16 9168
926 묵상을 위한 글: "상상할 수 없는 일" 류호준 2009.06.30 9100
925 묵상을 위한 글: “반석을 붙잡는 닻” 류호준 2012.10.27 9087
924 희년(禧年) 류호정 2005.11.16 9045
923 성경배경에 대한 책을 알고 싶습니다 차승훈 2005.12.16 9040
922 헨리 스톱의 생각들(2) [4] 류호준 2007.04.21 9022
921 그림 감상: "한 아버지와 두 아들" file 류호준 2010.08.23 9016
920 헨리 스톱의 생각들 (3) [2] 류호준 2007.05.09 9009
919 [re] 칠십인경 류호준 2006.01.26 8981
918 하나님 앞의 욥 류호정 2005.11.16 8895
917 부활절 묵상: “너희보다 먼저 갈릴리로 가시나니” 류호준 2010.03.22 8875
916 아브라함 카이퍼와 설교에 관한 일화 [1] 류호준 2006.01.26 8873
915 해체주의가 무엇입니까? 작은이 2005.12.14 88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