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헤어드라이어의 꼬인 줄 (생활의 발견)

2006.04.26 02:53

류호준 조회 수:11737

                                                   [헤어드라이어의 꼬인 줄]


아침에 일어나 머리를 감고
방에 들어가 헤어드라이어를 집어 들었다.
헤어드라이어 줄이 배배꼬여있었다.
시간이 있으면 꼬여있는 헤어드라이어 줄을 풀어 놓으리라
마음먹은 지가 벌써 여러 주가 흘렀다.

게으름 때문에, 차일피일 미루다가
집어 사용하기가 불편할 정도로 줄이 꼬여있었다.
다른 일 때문에 신경이 날카로워졌는데
줄이 꼬일 대로 꼬여있으니 더욱 심란하다.

“사용을 했으면 좀 잘 펴놓거나 똑 바로 놔둬야지,
도대체 누가 이렇게 만들어 놓은거야?”하며 중얼거린다.

마음을 가라앉히고 꼬인 줄을 펴기 시작했다.
약 20분은 족히 걸렸다. 진땀이 난다.
나가야 할 시간은 되고 머리는 말려야하는데 말이다.  


줄은 처음부터 꼬이지 않도록 풀어주어야 한다.
일단 꼬이기 시작하면 점점 더 꼬일 뿐 아니라
잘 풀어지지도 않는다.
이유인즉 꼬인 것이 굳어져서이다.

꼬인 것이 굳어지는 이유가 좀 특이하다.
사용할 때마다 전선을 타고 흐르는 열에 의해
꼬인 것이 더욱 굳어진다는 것이다.

아예 헤어드라이어를 장시간 사용하면
전선이 뜨거워져 꼬인 줄이 풀어지겠지만
그렇게 오랫동안 헤어드라이어를 사용하는 경우는 없지 않은가!
그저 잠간동안 찔끔찔끔 사용한다.
그렇기 때문에 전선을 타고 흐르는 전기 열이
꼬인 줄을 풀어주기보다는
꼬인 것을 그 상태로 굳어지게 한다는 것이다.


신앙의 형태도 이와 같지 않을까?
줄이 꼬이듯이 잘못 시작을 하여
고치지 않은 상태로 그대로 방치해두면
나중에는 고치기가 상당히 어렵다.
오히려 나중에 ‘찔끔 찔끔’ 고치려면
더더욱 삐뚤어진 대로 굳어진다.
들쑥날쑥한 신앙의 열정은
꼬이고 삐뚤어진 형태를 고쳐주기는커녕
더욱 굳어지게 만든다.
그래서 꼬인 줄을 날마다 풀어주어야 한다.

유진 피터슨의 ‘하나님 굳은살’이란 용어는
이런 현상을 멋지게 표현한 말이다.
일단 굳어지면 물이 스며들지 않고 흘러버리듯이 말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류호준 교수가 추천하는 한글 주석 [3] 류호준 2013.03.09 167068
974 이사야 9장6절에 대한 질문 한상규 2005.11.16 13053
973 10월의 추천도서 류호준 2008.10.22 12890
972 그냥: “금이 간 물 항아리” [2] 류호준 2009.05.04 12598
971 묵상을 위한 글: “빌립보서의 마스터 키(master key)” 류호준 2010.11.25 12515
970 묵상을 위한 글: “현대 영성의 주적(主敵)” 류호준 2012.09.01 12081
969 황우석과 부흥사들 류호준 2005.12.27 11809
968 헨리 스톱의 생각들 (4) [2] 류호준 2007.06.19 11759
» 헤어드라이어의 꼬인 줄 (생활의 발견) [1] 류호준 2006.04.26 11737
966 "어둠속에서 부르는 노래"(제임스 케네디 목사님과 죽음) [1] 류호준 2007.09.16 11718
965 "큐티(QT) 유감" [1] 류호준 2008.11.18 11636
964 [re] 교회론에 관한책 추천해주세요. 류호준 2005.12.16 11608
963 [re] 창세기 주석? 류호준 2005.12.16 11318
962 애도: "노무현 대통령" [7] 류호준 2009.05.24 11250
961 하나님의 역대기 류호정 2005.11.16 11182
960 추천의 글: 창세기의 믿음의 영웅들(제임스 조르단) [1] file 류호준 2009.01.15 11054
959 서평: [시편주석] 류호준 2006.10.26 11018
958 사유 재산 류호정 2005.11.16 10771
957 짧은 글: “취급주의” 유감 file 류호준 2012.03.17 10712
956 신간소개: 류호준,『생명의 복음: 요한복음의 메시지』 file 류호준 2013.10.15 10588
955 헨리 스톱의 생각들 (5) [1] 류호준 2007.09.24 104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