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삶의 목적이 부여하는 자의식(自意識)

 

하나님의 은혜의 선물을 따라 내가 일꾼이 되었노라” - 3:7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물음인 나는 누구인가? 왜 나는 여기에 있는가? 나는 지금 어디를 향해 가고 있는가?’에 대해 바울은 분명한 대답을 갖고 있었습니다. “모든 성도 중에 지극히 작은 자보다 더 작은 나에게 이 은혜를 주신 것은 측량할 수 없는 그리스도의 풍성함을 이방인에게 전하게 하시려는 것입니다.”(8)

 

한평생 은혜의 복음, 십자가의 복음, 구원의 복음을 이방인에게 전파하는 것이 사도 바울이 고백한 삶의 유일한 목적이었습니다. 정말 감동적인 고백입니다. 그래서 바울은 평생을 지중해 연안을 미친 듯이 돌아다니면서 이 복음(하나님의 경륜)을 전하다가 로마의 옥에 갇히게 됐습니다. 하나님이 그에게 주신 사명에 그의 온 생애를 다 바쳤습니다. 한 줌의 재가 될 때까지 그는 이 사명을 위해 삶을 소진했던 것입니다. 바울은 이방인의 구원을 위해 복음의 전쟁터에서 산화(散華)했습니다.

 

바울에겐 그리스도가 그러셨던 것처럼 자기도 화해의 전령’(messenger of reconciliation)으로 부르심을 받았다는 자의식이 있었습니다(참조. 고후 5:11-21). 그러나 화해의 전령이 되기 위해 그가 치러야 할 값은 매우 비쌌습니다. 하나님과 적대적인 인류를 하나님과 화해시키려는 사명을 띠고 세상에 오신 예수님처럼, 그리스도의 종이며 사도인 바울 역시 이 화해의 복음을 전하기 위해 자신을 제물로 드려야만 했습니다. 그래도 그는 그것을 개의치 않았습니다. 여기 있는 한 문구가 삶과 죽음에 대한 그의 관점을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죽으면 주님과 함께 있게 되어 좋고, 살면 당신들(이방인들)에게 유익이 되어서 좋습니다. 그러므로 내게 사는 것이 그리스도니, 죽는 것도 유익합니다.”(1:21-24)

 

- 류호준, 통일의 복음중에서


[East Grand Rapids, MI]

east grand rapids.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류호준 교수가 추천하는 한글 주석 [3] 류호준 2013.03.09 60705
871 묵상을 위한 글: “모든 사람의 내면에선 부패하는 시신의 악취가 난다” file 류호준 2015.10.10 853
870 묵상을 위한 글: “참된 예배는 ‘좋은’ 일입니다.” file 류호준 2015.10.03 758
869 묵상을 위한 글: “홀로 걸어가는 길이 아닙니다.” file 류호준 2015.09.27 833
» 묵상을 위한 글: “삶의 목적이 부여하는 자의식(自意識)” file 류호준 2015.09.20 946
867 묵상을 위한 글: “로마제국의 평화인가 그리스도 왕국의 평화인가” file 류호준 2015.09.13 985
866 묵상을 위한 글: “관용할 수 없는 관용주의” file 류호준 2015.09.12 754
865 묵상을 위한 글: “빛을 본 적이 없어서 어둠이 무엇인지 모른다.” file 류호준 2015.09.07 1012
864 묵상을 위한 글: “의로움은 은혜로움이다.” file 류호준 2015.08.29 1041
863 묵상을 위한 글: “그리스도를 본받아–하나가 됨” file 류호준 2015.08.22 772
862 묵상을 위한 글: “그리스도를 본받아–오래 참음” file 류호준 2015.08.16 912
861 묵상을 위한 글: “그리스도를 본받아 - 받아들임” file 류호준 2015.08.08 950
860 묵상을 위한 글: “그리스도를 본받아 - 겸손” file 류호준 2015.08.02 980
859 묵상을 위한 글: “그 분을 ‘그 인자’로 믿는다면” file 류호준 2015.07.25 999
858 묵상을 위한 글: “우리가 용서한 것처럼 우리를 용서하소서” file 류호준 2015.07.18 1094
857 묵상을 위한 글: “성령은 새로운 것을 말하지 않는다.” [1] file 류호준 2015.07.11 1459
856 묵상을 위한 글: “표면(表面)보다 이면(裏面)을 볼 수 있어야” [1] file 류호준 2015.07.04 1053
855 묵상을 위한 글: “삶의 벼랑 끝에서 정직하게” file 류호준 2015.06.27 1294
854 묵상을 위한 글: “악마의 화전(和戰) 양면 수작에 넘어가지 마세요!” file 류호준 2015.06.26 1088
853 묵상을 위한 글: “자신이 비틀거리면서 누구를 인도하겠다는 것인가?” file 류호준 2015.06.20 1304
852 묵상을 위한 글: “배반을 끌어안는 승리자” file 류호준 2015.06.13 11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