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빛을 본 적이 없어서 어둠이 무엇인지 모른다.”

 

하나님이여 사슴이 시냇물을 찾기에 갈급함 같이

내 영혼이 주를 찾기에 갈급하나이다.” - 42:1

 

16세기의 위대한 종교개혁자 마르틴 루터(Martin Luther)가 세상을 떠나기 이틀 전에 남긴 내용이 시편 42장의 가르침과 같습니다. 죽기 이틀 전인, 1546216일에 남긴 이 말은 그가 이 세상에서 기록으로 남긴 마지막 말이 되었습니다.

 

우리들은 거지들입니다. 이것은 진실입니다!”

(Wir sind Better; das ist wahr.)

 

루터가 남긴 이 말의 의미는 무엇이겠습니까? 은혜의 복음은 우리를 벌거벗기고, 우리를 거지의 신분으로 낮춘 후, 은총의 선물을 받게 합니다. 하나님을 소유하고, 하나님을 자기 것으로 만들려는 모든 인간적인 노력을 거절하고 그것을 정죄(定罪)하는 것입니다.

 

시편 42장의 시인은 거지입니다. 그래서 거지처럼 울부짖습니다. 시인은 하나님으로부터 자신이 소외되고 단절되었다고 느꼈습니다. 그분에게 버림받은 느낌이었던 것입니다. 그는 자신의 영혼이 빛으로부터 유리되어 캄캄한 어둠 속에서 헤매는 것을 느꼈습니다.


이것이 지옥이 아니고 무엇이겠습니까? 지옥이란 하나님에게서 떨어져 방황하는 것이 아닙니까? 그런데 대부분 많은 사람들은 이러한 지옥을 결코 경험하지 못할 것입니다. 놀랍게도, 그들은 한 번도 하나님께 가까이 가 본 적이 없기 때문입니다.

 

- 류호준,우리의 기도가 천상의 노래가 되어중에서


[예술가 하나님, by Scott Blaney]

예술가하나님.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류호준 교수가 추천하는 한글 주석 [3] 류호준 2013.03.09 98417
879 묵상을 위한 글: “정의와 평화가 포옹할 때까지” file 류호준 2015.12.05 644
878 묵상을 위한 글: “박제(剝製) 기독교” file 류호준 2015.11.28 636
877 묵상을 위한 글: “기필코 그것들을 다시 사용할 것이다.” file 류호준 2015.11.21 788
876 묵상을 위한 글: “선물을 받는 용기” file 류호준 2015.11.16 839
875 묵상을 위한 글: “내 몫의 날들을 세는 지혜”(2) file 류호준 2015.11.07 934
874 묵상을 위한 글: “내 몫의 날들을 세는 지혜”(1) file 류호준 2015.10.31 660
873 묵상을 위한 글: “지속 불가능한 사회 증상들” file 류호준 2015.10.24 657
872 묵상을 위한 글: “다윗이 왕일 수 있었던 이유” file 류호준 2015.10.17 723
871 묵상을 위한 글: “모든 사람의 내면에선 부패하는 시신의 악취가 난다” file 류호준 2015.10.10 901
870 묵상을 위한 글: “참된 예배는 ‘좋은’ 일입니다.” file 류호준 2015.10.04 806
869 묵상을 위한 글: “홀로 걸어가는 길이 아닙니다.” file 류호준 2015.09.27 881
868 묵상을 위한 글: “삶의 목적이 부여하는 자의식(自意識)” file 류호준 2015.09.20 985
867 묵상을 위한 글: “로마제국의 평화인가 그리스도 왕국의 평화인가” file 류호준 2015.09.13 1020
866 묵상을 위한 글: “관용할 수 없는 관용주의” file 류호준 2015.09.13 785
» 묵상을 위한 글: “빛을 본 적이 없어서 어둠이 무엇인지 모른다.” file 류호준 2015.09.07 1043
864 묵상을 위한 글: “의로움은 은혜로움이다.” file 류호준 2015.08.30 1072
863 묵상을 위한 글: “그리스도를 본받아–하나가 됨” file 류호준 2015.08.22 816
862 묵상을 위한 글: “그리스도를 본받아–오래 참음” file 류호준 2015.08.16 956
861 묵상을 위한 글: “그리스도를 본받아 - 받아들임” file 류호준 2015.08.08 996
860 묵상을 위한 글: “그리스도를 본받아 - 겸손” file 류호준 2015.08.03 10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