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먼지 위엔 아무 것도 세울 수 없다”

 

“너희는 인생을 의지하지 말라. 그의 호흡은 코에 있나니 셈할 가치가 어디 있겠느냐?” - 사 2:22

 

우리는 하나님을 경외하던 이 지혜자의 경구를 귀담아 듣고 마음에 깊이 새겨야 합니다. 흙덩어리에 불과한 인생, 바람이 불면 덧없이 날아가 버릴 먼지 같은 인생, 숨이 넘어가면 시체로 변할 수밖에 없는 썩어질 인생, 세월의 무게 앞에 시들어가는 인생, 그 인생을 신뢰하고 의지하는 일이 얼마나 불행한지에 대해 예레미야도 이렇게 말한 적이 있었습니다. “무릇 사람을 믿으며 육신으로 그의 힘을 삼고 마음이 야웨에게서 떠난 그 사람은 저주를 받을 것이라!”(렘 17:5) 하나님과의 관계회복보다 인간적인 연결고리를 중요시 하는 사람들은 마치 “사막의 떨기나무 같아서 좋은 일이 오는 것을 보지 못하고 광야 간조한 곳, 건건한 땅, 사람이 살지 않는 땅에 사는”(렘 17:6) 불행한 존재들이라는 것입니다.

 

오래전 한 시인도 덧없는 인생을 이렇게 평가했습니다. “인생은 그 날이 풀과 같으며 그 영화가 들의 꽃과 같도다. 그것은 바람이 지나가면 없어지나니 그 있던 자리도 다시 알지 못한다.”라고 말입니다. 그러나 “야웨께서 그의 보좌를 하늘에 세우시고 그의 왕권으로 만유를 다스리시는 것”을 알고 그분을 경외하는 자에게 “야웨의 인자하심은 영원부터 영원까지 이르며 그분의 의는 자손의 자손에게 이를 것입니다.”(시 103:15-19).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지 않는 모든 인간적 성취들은 헛되고 헛된 일입니다. 아멘.

 

류호준,「인생은 한줌의 흙」(이사야서 강해 중에서)

 

[Northwind, Perennial Farm, Wisconsin]

wisconsin.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새로운 홈페이지로 이사합니다. 관리자 2020.08.03 6661
공지 류호준 교수가 추천하는 한글 주석 [3] 류호준 2013.03.09 195789
914 묵상을 위한 글: “바닥에 가라앉아 비웃는 신앙” file 류호준 2016.08.02 488
913 묵상을 위한 글: “하나님의 얼굴이 드러나는 때” file 류호준 2016.07.24 535
912 묵상을 위한 글: “생명의 떡, 생명의 길” file 류호준 2016.07.16 620
911 묵상을 위한글: “보지도 듣지도 못하는 파수꾼들” file 류호준 2016.07.09 439
910 묵상을 위한 글: “성령이 하시는 그 일” file 류호준 2016.07.03 620
909 묵상을 위한 글: “성공하라고 부르신 것이 아니라 복이 되라고 부르신 것” file 류호준 2016.06.19 558
908 묵상을 위한 글: “곤비한 땅에 있는 큰 그늘과 같은 사람” file 류호준 2016.06.11 879
907 묵상을 위한 글: “소유와 하나님의 나라” file 류호준 2016.06.04 537
906 묵상을 위한 글: “새로운 길의 안내자” file 류호준 2016.05.14 743
905 묵상을 위한 글: “일상의 기쁨” file 류호준 2016.05.08 2755
904 묵상을 위한 글: “경이로운 모형론(模型論)” file 류호준 2016.05.07 470
903 묵상을 위한 글: “통일성과 획일성” file 류호준 2016.04.30 625
» 묵상을 위한 글: “먼지 위엔 아무 것도 세울 수 없다” file 류호준 2016.04.23 761
901 묵상을 위한 글: “‘그들’이 아니라 ‘그분’의 이야기” file 류호준 2016.04.16 564
900 묵상을 위한 글: “이런 사람들에게 시선을 두십시오.” file 류호준 2016.04.09 703
899 묵상을 위한 글: “부활하신 그리스도께서 나타나시는 곳” file 류호준 2016.04.02 687
898 묵상을 위한 글: “이해할 수 없는 분” file 류호준 2016.03.26 636
897 묵상을 위한 글: “누가 믿을 수 있겠는가?” file 류호준 2016.03.19 659
896 묵상을 위한 글: “당신, 예수의 제자 맞지?” file 류호준 2016.03.18 1140
895 묵상을 위한 글: "빌라도, 그는 재판장이 아니라 피고였습니다!" file 류호준 2016.03.13 7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