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그리스도를 본받아…”

 

… 선생님이여 무엇이든지 우리가 구하는 바를

우리에게 하여 주시기를 원하옵나이다. – 막 10:35

 

 

우리는 야고보와 요한이 예수께 한 멍청한 질문들에 놀랄 뿐입니다. 우리는 ‘어떻게 그들이 오랫동안 예수의 면전에서 살았음에도 불구하고 그런 질문을 할 수 있을까’ 하고 궁금해 합니다. 그러나 궁금해 할 것이 없습니다. 그 일은 매우 쉽습니다. 우리에게 일어난 일들을 한번 바라보십시오.

 

선생님이여,

무엇이든지 우리가 당신께 구하는 바를 우리에게 하여주시기를 원하옵니다.

잘살게 해주시고 날씬하게 해주십시오,

돈 잘 벌게 해주시고 건강하게 해주세요.

자녀들 명문대학에 가게 해주시고

하는 일마다 형통하게 해주세요.

우리를 영광스럽게 해주십시오.

 

그러나 하나님은 우리가 부자이건 날씬하건 그런 일에는 관심이 없으십니다. 전혀 상관하시지 않습니다. 하나님께서 관심을 가지시는 것은 오직 한 가지입니다. 그것은 우리가 우리 안에도 그리스도 안에 있었던 마음을 동일하게 갖는 것입니다.

 

예수, 그분은 어떤 분이셨습니까?

 

그는 하나님의 형상이었지만

자신을 하나님과 동등함을

당연하게 생각지 않으시고

오히려 자기를 비워서 종의 모습을 취하시고

사람과 같이 되셨습니다.

그는 사람의 모양으로 나타나셔서

자기를 낮추시고

죽기까지 순종하셨으니

곧 십자가에 죽기까지 하셨습니다.(참조, 빌 2:6-11)

 

하나님이 관심을 갖는 것은 바로 이것입니다. ‘종의 삶’이야말로 가장 가치 있는 삶이며 그리스도를 본받아 사는 삶이라는 것입니다. 아멘.

 

-류호준,「예수님을 따르는 삶」중에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류호준 교수가 추천하는 한글 주석 [3] 류호준 2013.03.09 86392
999 묵상을 위한 글: "괜찮은 죄인"과 "몹쓸 죄인" file 류호준 2018.10.06 124
998 묵상을 위한 글: “일상성 속에 드리워진 하나님의 손길” file 류호준 2018.07.29 504
997 묵상을 위한 글: “그분의 약속에는 부도(不渡)가 없다.” [1] file 류호준 2018.07.07 461
996 묵상을 위한 글: "잠시라도" file 류호준 2018.07.06 294
995 묵상을 위한 글: “사역자들에게 주는 권고” [1] file 류호준 2018.06.30 435
994 묵상을 위한 글: “기도와 주문” [1] file 류호준 2018.06.19 419
993 묵상을 위한 글: “은혜가 준비되기 전까지 아무것도 시작할 수 없다.” [1] file 류호준 2018.06.03 325
992 묵상을 위한 글: “선민(選民)이 아니라 선민(善民)이 되리라” [1] file 류호준 2018.05.26 347
991 묵상을 위한 글: “더 이상 삶의 문을 닫아 놓지 마세요” [1] file 류호준 2018.04.14 545
990 묵상을 위한 글: “찬양은 예배의 전채(前菜, appetizer)가 아니다” file 류호준 2018.03.17 425
989 묵상을 위한 글: “죄된 성품(sinful nature)을 변화시키는 첫 걸음” file 류호준 2018.03.10 397
988 묵상을 위한 글: “뒤돌아서 바라보니” file 류호준 2018.02.22 503
987 묵상을 위한 글: “오랜 고통 중에 생각해야 하는 것” file 류호준 2018.02.10 401
986 묵상을 위한 글: “그분은 그대들처럼 대충대충 하지 않는다.” file 류호준 2018.01.20 469
985 묵상을 위한 글: “그리스도인의 삶에 대한 두 가지 모델 (1)” file 류호준 2018.01.13 461
» 묵상을 위한 글: “그리스도를 본받아…” 류호준 2017.12.30 346
983 묵상을 위한 글: “복음의 비밀을 여는 열쇠” file 류호준 2017.12.23 328
982 묵상을 위한 글: “기적은 언제나 있다!” file 류호준 2017.12.16 324
981 묵상을 위한 글: "그러나 지금은 어떠한가?” 류호준 2017.12.13 218
980 묵상을 위한 글: “잔을 들고서 ” 류호준 2017.12.02 2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