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그러나 지금은 어떠한가?”

 

 “이스라엘 족속아, 너희가 사십 년 동안 광야에서 희생과 소제물을 내게 드렸느냐?” (암 5:25)

 

 

물론 기대되는 대답은 ‘아닙니다!’이다. "아닙니다. 우리가 제사의식을 통해서 드린 것은 희생이나 소제물이 아니라, 당신에 대한 순종이었습니다. 그 순종은 공의와 정의를 행하는 것이었습니다.” 달리 말해, 광야 사십 년 시절, 이스라엘이 야웨 하나님과 맺은 관계는 희생 제사나 예물, 혹은 제의에 의해 결정되거나 특징지어지지 않았다는 선언이다.

 

그들은 광야의 학교에서 예배의 본질을 배웠다. 정의롭고 거룩하신 하나님 앞에 어떻게 나아가야 하는가, 공의를 사랑하고 성결을 좋아하시는 야웨 하나님께 무엇을 가지고 나아가야 하는가를 배웠다. 그것은 하나님의 뜻에 대한 순종적인 삶을 사는 것이었다. 다시금 삶 자체가 하나님을 향한 예배임을 보여 주고 있는 것이다.

 

수사학적 질문은 묵시적 비난이었다. “너희가 광야시절 제의를 통하여 내게 가지고 온 것은 실제로 공의와 정의 그리고 순종이 아니었느냐! 그것을 내가 원하고 요구하지 않았었는가! 그러나 지금은 어떠한가?”하는 우회적 질타였다.

 

 

이스라엘인들은 종교축제일 때 그들이 섬겼던 이방신들(‘식긋’과 ‘기윤’)을 기리는 우상들을 들고 행진하였다. 그러나 이제는 그러한 즐거운 행진이 아닐 것이다. 그들이 섬겼던 하늘 신들 우상들을 머리위로 들고 멀고도 먼 이방의 땅으로 행진하여 갈 것이다. 누구에 의해서 그럴 것인가? 만군의 하나님, 다시 말해서 그들이 섬기던 하늘의 신들의 ‘신’이신 만군의 하나님에 의해 그들은 일렬로 사로잡혀 끌려갈 것이다! 끌려가면서 그들은 하나님이 하늘의 신들의 신이라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 물론 때는 늦었지만 말이다!

 

-류호준,「아모스」중에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신간 출간 소식: 『365 힐링 묵상』 [2] 류호준 2014.11.20 13334
공지 류호준 교수가 추천하는 한글 주석 [3] 류호준 2013.03.09 48961
공지 안내: 영어권 주석 시리즈 소개 류호준 2009.07.03 21429
986 묵상을 위한 글: “그분은 그대들처럼 대충대충 하지 않는다.” file 류호준 2018.01.20 114
985 묵상을 위한 글: “그리스도인의 삶에 대한 두 가지 모델 (1)” file 류호준 2018.01.13 133
984 묵상을 위한 글: “그리스도를 본받아…” 류호준 2017.12.30 144
983 묵상을 위한 글: “복음의 비밀을 여는 열쇠” file 류호준 2017.12.23 140
982 묵상을 위한 글: “기적은 언제나 있다!” file 류호준 2017.12.16 142
» 묵상을 위한 글: "그러나 지금은 어떠한가?” 류호준 2017.12.13 101
980 묵상을 위한 글: “잔을 들고서 ” 류호준 2017.12.02 153
979 묵상을 위한 글: “너희가 내 가르침에 붙어 있으면…” file 류호준 2017.11.25 206
978 묵상을 위한 글: "밀어내기" file 류호준 2017.11.20 338
977 묵상을 위한 글: “감사를 통해 모든 환경을 하나님께 드리십시오” file 류호준 2017.11.18 181
976 묵상을 위한 글: “개별화된 사랑” file 류호준 2017.11.11 240
975 묵상을 위한 글: “지극히 현실적인 바보들” file 류호준 2017.11.05 199
974 묵상을 위한 글: “은혜만이 우리의 미래입니다.” file 류호준 2017.10.29 287
973 묵상을 위한 글 “고백과 경험의 간극 가운데에서”: file 류호준 2017.10.07 260
972 묵상을 위한 글: “복음, 생명과 죽음에 관한 서술” file 류호준 2017.09.30 198
971 묵상을 위한 글: “이스라엘의 충만한 범죄” file 류호준 2017.09.16 189
970 묵상을 위한 글: “은혜의 수여” file 류호준 2017.09.09 229
969 묵상을 위한 글: “그리스도를 본받아 – 온유” file 류호준 2017.09.02 412
968 묵상을 위한 글: “지혜, 분명하게 봄.” file 류호준 2017.08.31 189
967 묵상을 위한 글: “하나님 나라의 도덕적 출발점” file 류호준 2017.08.26 1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