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들은 대로 전해야 하는 그 복음”

 

**************

 

주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셨습니다. “그리스도가 고난을 받고 제 삼일에 죽은 자 가운데서 살아날 것과 또 그의 이름으로 죄 사함을 얻게 하는 회개가 예루살렘으로부터 시작하여 모든 족속에게 전파될 것이다”

 

그리스도는 제자들에게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회개와 용서의 메시지를 세상 모든 민족에게 선포하라”는 사명을 맡겨 주셨습니다.

· 이러한 사명 위임은 오늘날에도 여전히 유효합니다.

· 이러한 사명 위임은 교회가 수행해야 할 올바른 사업입니다.

· 다시 말해서 교회는 회개와 용서의 메시지를 선포해야만 합니다.

 

이러한 메시지는 대부분 청중들의 귀에 거슬릴지도 모릅니다. 이러한 메시지는 현대적 그리스도인들에게는 대중적이지 않을 것입니다. 이 메시지는 명목상의 크리스천들에게는 인기가 없을 것입니다.

 

그러나 사람들에게 회개하라고 도전하지 않는 선포나 돌이켜 용서함을 받으라고 말하지 않는 복음은, 신약 성경 안에 울려 퍼지고 있는 그 복음과 동일한 복음이 아닙니다.

 

여러분은 오순절에 베드로의 설교를 들었던 예루살렘의 군중이 뭐라고 말했는지 기억하십니까? 그들은 “우리가 무엇을 해야 합니까?” “우리가 어떻게 해야 합니까?”라고 반응하지 않았었던가요?

 

그때 베드로는 “여러분 각 사람은 회개하시오. 그리고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세례를 받으시오. 그리하면 여러분의 죄가 용서받을 것입니다”라고 하였습니다. 다시 말해서 베드로는 ‘회개와 용서’(repentance & forgiveness)를 선포했던 것입니다.

 

- 류호준,「아버지를 떠나 자유를」중에서

 

[청순한 봄 맞이 꽃병들]

꽃병.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새로운 홈페이지로 이사합니다. 관리자 2020.08.03 6635
공지 류호준 교수가 추천하는 한글 주석 [3] 류호준 2013.03.09 195772
1014 묵상을 위한 글: “법정 증인석에서 확인하는 정체성” file 류호준 2017.03.18 246
1013 묵상을 위한 글: “모든 것을 드러내고 비추는 메시아의 입” file 류호준 2017.04.01 254
1012 묵상을 위한 글: “나와 함께 그 언덕으로 가겠다는 것인가?” file 류호준 2017.05.14 258
1011 묵상을 위한 글: “한 분의 통치자, 하나의 사회” file 류호준 2017.04.22 270
1010 묵상을 위한 글: “더 이상 밤이 없는 나라가 도래합니다.” file 류호준 2017.04.15 283
1009 묵상을 위한 글: "복음의 난청지대에서 주님의 음성 듣기" [1] file 류호준 2017.02.04 294
1008 묵상을 위한 글: “지금이라 불리는 이 시간에” file 류호준 2017.04.08 296
» 묵상을 위한 글: “들은 대로 전해야 하는 그 복음” file 류호준 2017.03.11 299
1006 묵상을 위한 글: “행복한 나그네” 류호준 2019.11.25 301
1005 묵상을 위한 글: “정직하지 못한 의심” file 류호준 2017.06.19 302
1004 묵상을 위한 글: “하나님 나라의 도덕적 출발점” file 류호준 2017.08.26 302
1003 묵상을 위한 글: “고백과 경험의 간극에서” file 류호준 2016.11.28 305
1002 묵상을 위한 글: “전복적(顚覆的) 복음” 류호준 2019.12.17 308
1001 묵상을 위한 글: “성전을 깨끗하게 지키십시오!” file 류호준 2017.08.19 309
1000 묵상을 위한 글: “생명을 사용하는 두 방식” file 류호준 2017.01.21 313
999 묵상을 위한 글: “그리스도께 뿌리 내린 ‘삶’” file 류호준 2017.03.25 317
998 묵상을 위한 글: “샬롬의 왕국” [1] file 류호준 2017.02.11 317
997 묵상을 위한 글: “어둠 속에서 잡는 손” file 류호준 2017.05.27 323
996 묵상을 위한 글: “영적 군사의 공격 무기” file 류호준 2017.08.16 327
995 묵상을 위한 글: “‘원하는 것’이 아니라 ‘필요한 것’을 아는 사람” file 류호준 2017.07.19 3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