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보통 '며칠'과 '몇일'을

서로 다른 경우에 구분해서 쓰는 것으로 오해하는 사람이 많다.

 

예를 들어 "며칠 후에 다시 오겠소"와 같이 어떤 기간을 나타낼 때는 '며칠'을 쓰고,

"오늘이 몇 월 몇 일이냐"처럼 구체적인 날짜를 나타낼 때는

'몇 일'을 쓴다고 생각하는 게 그 대표적인 경우이다.

 

또 이것 저것 구분하지 않고

 아예 '몇 일'로만 쓰는 사람들도 있다.

그러나 이것은 모두 잘못된 것이다.

일정 기간을 나타내거나 구체적인 날짜를 나타내거나

가리지 않고 모두 '며칠'을 써야 맞다.

 

 며칠은 '며칟 날'의 준말로

'몇 날(기간)'이라는 뜻과 '몇 번째 날'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며칠 동안 그를 볼 수 없었다",

"며칠 후에 보자"에서의 '며칠'은

'몇 날 동안'이란 뜻으로 쓰인 것이고,

 

"다예 생일이 며칠이더라",

"오늘이 몇 월 며칠이지"에서는

그 달의 '몇 번째 날'을 나타내는 것이다.

<한글 맞춤법> 제27항의 [붙임 2]에서는

 "어원이 분명하지 아니한 것은 원형을 밝히어 적지 아니한다"라고 규정하고

'며칠'을 용례로 들고 있다.

 

그런데 '며칠'의 경우는 '몇 개, 몇 사람' 등에서의 '몇'과,

'날'을 나타내는 '일(日)'이 결합된 '몇+일'로 분석하여

그 표기가 '몇일'이 된다고 생각하기 쉽다.

 

그렇지만 '며칠'은

'몇+일(日)'로 분석되는 구조가 아니다.

 

우리의 옛말 '며츨'에서 온 말이며

'며칠'의 본말은 '며칟날(며츨+ㅅ+날)'이다.

따라서 '며칠'은 순수한 우리말이 이어져 온 것으로 보는 게 옳다.

만약 '며칠'이 '몇+일'로 분석이 되는 구조라면

'몇 년', '몇 월'과 발음을 비교해 볼 때

[며칠]이라고 발음하는 것을 설명할 수가 없다.

 

'몇' 다음에 모음으로 시작하는 조사가 오면

'몇'의 말음 'ㅊ' 소리가 조사로 내려져

[며치나], [며츨]로 소리 난다.

 

하지만 '몇' 다음에 명사가 오면,

말음의 'ㅊ'이 중화 현상에 의하여

대표음인 'ㄷ'으로 소리가 난다.

 

그러므로 '몇 월, 몇 알'은 [며춸], [며찰]이 아니라

[며둴], [며달]로 소리난다.

 이는 '옷+안, 낱+알'과 같은 합성어가

[오산], [나탈]이 아니라 [오단], [나달]로 소리 나는 것과 같은 음운 현상이다.

 

 . 친구가 몇이나[며치나] 모였니?
 . 아이들 몇을[며츨] 데리고 왔다.

 

. 지금이 몇 월[며둴]이지?
. 달걀 몇 알[며달]을 샀다.

만약 '며칠'이 '몇+일'의 구성이라면

'일'이 명사이므로 [며딜]로 소리 나야 할 것이다.

 

하지만 [며칠]로 소리가 난다는 것은

며칠'을 관형사 '몇'에 명사 '일'이 결합한 구성으로 보기 어렵게 만든다.

 

그러므로 우리가 [며칠]로 소리를 내는 이 단어는

소리 나는 대로 '며칠'로 적어야 하는 것이다.

 

그러나 관형사로 쓸 경우에는 '몇'으로 적는다.

이 경우는 '몇 사람, 몇 마리, 몇 개'와 같은 경우이다.

예) 10일에서 5일을 빼면 모두 몇 일이지?

   (이때는 며딜이지?로 읽어야겠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16 실명으로 발자국을! (알림) [2] file 류호준 2008.11.01 118955
1315 Home Page 개설을 천서진 2005.11.22 52559
1314 알림: 섭씨/화씨 변환기 싸이트 류호준 2010.05.21 34266
1313 첨부 화일: [인생 간증] 한남대 화학과 이수민 교수 이야기 file 류호준 2011.01.13 33718
1312 강력 추천 도서: [하나님의 흔드심: 칼 바르트의 성화론] (이정석 지음) [5] file 류호준 2010.09.10 30316
1311 I need Thee everyhour ,most gracious Lord! [5] 김경희 2008.01.25 27721
1310 New homepage~ [1] 여명이 2006.04.24 27326
1309 신간출간 축하드립니다 [2] 최성희 2007.03.25 27186
1308 책 모듬 콜렉션 (이범의와 류호준) [7] file 류호준 2013.11.03 27092
1307 홈페이지 테스트 중입니다.. [1] 김병철 2005.11.15 25009
1306 스티브 잡스(Steve Jobs)의 스탠포드 대학 졸업식 연설(연정진 번역) file 류호준 2010.10.14 22199
1305 새 힘을 얻는 휴식처 [1] 김충환 2006.05.10 21524
1304 목사에게 저주권이 있나요? [1] 김충환 2012.05.20 21001
1303 나는 당신의 마음을 지니고 다닙니다. [1] 지앤미 2011.06.14 20443
1302 국제 바빙크 학술제(International Bavinck Conference) file 류호준 2011.04.30 18980
1301 하나님은 나를.... 김은경 2006.10.30 18572
1300 [부고]: 조직신학자 이정석 교수 소천 [1] file 류호준 2011.05.18 17653
1299 류 교수님의 노고에 찬사를 보냅니다! 정연규 2005.11.22 17553
1298 Happy New Year [1] 박종식 2007.01.04 17214
1297 손자(Evan) 사진 file 류호준 2011.03.16 155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