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자동음성인식장치”

(Automatic Speech Recognition System)

 

 

신앙생활은 본질적으로 삼위일체 하나님과의 지속적 사귐이어야 합니다. 근데 누군가와 사귀려면 먼저 상대방에 대한 최소한의 정보를 알아야 하지 않겠습니까? 그의 이름부터, 그가 무엇을 하는 분인지, 어디서 사는지, 무엇을 좋아하고 무엇을 싫어하는지 등 그에 대한 최소한의 정보가 있어야 합니다. 사실 신학활동은 하나님에 대한 최소한의 기본적이고 근본적인 정보를 제공해주는 것입니다. 달리 말해 신학은 그분과 진정한 사귐을 위한 일차적 준비단계를 마련해주는 작업입니다.

 

그러나 신앙생활은 삼위일체 하나님과 깊은 교제와 사귐을 나누는 일이며 이 일을 하는 사람들이 신자들이며 그리스도인들입니다. 오랜 사귐을 갖게 되면 상대방의 음성과 목소리와 억양을 금방 알아차릴 수 있을 것입니다. 달리 말해 그리스도인이라면 자기의 주인인 예수 그리스도의 음성을 쉽게 알아차릴 수 있어야 한다는 말입니다. 그의 뇌리와 마음과 귀에 예수의 음성을 자동적으로 인식하는 내적 장치가 생성되기 때문입니다. 한두 번도 아닌 수 없는 만남과 교제를 통해 그분의 음성이 깊게 각인되어 있기 때문이겠지요. 오랫동안 깊은 사귐을 가진 신자들의 특징은 척 하면 삼천리라고 어느 시간대에 어느 곳에서든지 들려오는 그 음성, 그 음성의 크고 낮음에 상관없이, 그 음성을 알아차리게 되는 “자동음성인식장치”가 그의 영혼에 장착되었다는 사실입니다. 사실 이런 자동음성인식장치는 신실한 신자에게, 오랫동안 주님과의 교제와 사귐을 이어온 그리스도인에게 주어진 하늘의 선물입니다.

 

자동음성인식장치는 그리스도 쪽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예수 그리스도에게도 자기와 오랜 사귐을 갖고 있는 신자들의 목소리를 자동적으로 인식할 수 있는 감지기가 장착되어 있습니다. 따라서 신실한 신자들의 입에서 영혼에서 나오는 소리들 – 부르짖음이든 속삭임이든, 외침이든 고백이든 –을 예수 그리스도는 아주 쉽게 자동적으로 인식하신다는 것입니다. 어떤 기도의 형태든지, 중요한 사실은 기도드리는 자가 기도를 듣고 있는 분과 평소에 얼마나 깊은 사귐과 진정성 있는 교제를 가졌는지 여부입니다. 그에 따라 음성인식정도가 달라질 수 있을 겁니다.

 

성경에는 이러한 자동음성인식장치에 관해 여러 곳에서 언급하고 있습니다. 아마 지나치면서 읽었을 수도 있는 친숙한 본문들입니다. 두 가지 본문 모두 “자동음성인식장치”에 관한 본문입니다. 모두 쌍방향으로 작동하는 사귐과 교제로 인해 생성된 자동음성인식장치입니다. 소중하고 값진 하늘 선물입니다. 감지기(센서)가 무뎌지지 않도록 조심해서 관리하시기 바랍니다. 습기 차거나, 땡볕에 노출되거나 하면 고장이 납니다. 조심하세요!

 

*****

 

“볼지어다. 내가 문 밖에 서서 두드리노니 누구든지 내 음성을 듣고 문을 열면 내가 그에게로 들어가 그와 더불어 먹고 그는 나와 더불어 먹으리라.” (계 3:20)

 

“문지기는 목자에게 문을 열어 주고, 양들은 그의 목소리를 알아듣는다. 그리고 목자는 자기 양들의 이름을 하나하나 불러서 이끌고 나간다. 자기 양들을 다 불러낸 다음에, 그는 앞서서 가고, 양들은 그를 따라간다. 양들이 목자의 목소리를 알고 있기 때문이다. 양들은 결코 낯선 사람을 따라가지 않을 것이고, 그에게서 달아날 것이다. 그것은 양들이 낯선 사람의 목소리를 알지 못하기 때문이다." (요 10:3-5)

 

 

“임과 함께 배는 떠나고~ ” (인천 월미도)

배.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무재개 성서교실은 여러분께 드리는 선물입니다!" [5] 류호준 2018.03.29 2054
755 일상 에세이: “30년 만에 심방” 류호준 2019.09.04 178
754 일상 에세이: “석양 유감” [3] file 류호준 2019.08.29 3091
753 "몸살 앓는 피조세계" [3] file 류호준 2019.08.07 287
752 클린조크: Woe vs. Wow 류호준 2019.08.04 187
751 "문둥병, 나병, 한센병" 류호준 2019.08.03 225
750 신앙 에세이: "용서가 뭔지를 알면" file 류호준 2019.07.20 273
749 짧은 글: "성서해석과 성령과 기도" 류호준 2019.07.18 240
748 일상 에세이: "세례와 세척" file 류호준 2019.07.15 174
747 신앙 에세이: "주기도문과 교황의 해설" [1] file 류호준 2019.07.12 224
746 일상 에세이: “명예 유감" [1] 류호준 2019.06.18 328
745 일상 에세이: “오래 살다 보니!” file 류호준 2019.06.12 536
744 [클린조크] "반전이 있는 명언" 류호준 2019.06.04 382
743 일상 에세이: "철학자와 신학자, 골프장에서 만나다" [1] file 류호준 2019.06.02 435
742 일상 에세이: "삶과 죽음의 경계선에서" [1] file 류호준 2019.05.10 368
741 《일상행전》을 읽으십시다! [2] file 류호준 2019.03.27 903
740 일상에세이: “이름 부르기” 유감 [8] file 류호준 2019.03.17 846
739 시론: "열등감과 불쌍한 영혼" 류호준 2019.02.27 431
738 [클린조크: "피부과에서 생긴 일"] file 류호준 2019.01.28 442
737 일상 에세이: “남의 나라 말 배우기” 류호준 2019.01.27 421
736 일상 에세이: “추천서 유감” [1] file 류호준 2019.01.26 3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