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용서가 뭔지를 알면"

 

기독교 신학에서 가장 중요한 가르침이 “하나님의 용서”다. 하나님의 용서가 극명하게 나타난 곳이 십자가 사건이다.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요 3:16)로 시작되는 “하나님의 사랑과 예수의 죽음과 우리의 구원”의 황금 체인을 기억한다.

 

문제는, 하나님의 용서하심으로 새롭게 하나님의 백성으로 태어난 그리스도인들은 실제생활에서 용서가 얼마나 중요하면서도 얼마나 어려운가를 절감한다. 이 세상은 아직도 깨어지고 일그러지고 왜곡된 상태에 있다. 죄악의 부단한 공격으로부터 취약적인 삶을 사는 그리스도인들은 특별히 인간관계의 틈새를 통해 마귀와 죄악이 밀고 들어오는 것을 경험한다.

 

게다가 예수께서 가르쳐주신 기도문에는 “우리가 우리에게 죄지은 자를 용서하는 것과 ‘같이’ 우리의 죄를 용서하여 주옵소서”라고 한다. 하나님의 용서가 우리의 용서에 의존하기라도 하듯이 말이다. 따라서 적어도 우리는 인간관계에서 발생하는 악과 미움, 분노와 좌절에서 우선 “용서가 무엇이 아닌지, 또한 용서가 무엇이지”를 다음의 열 가지 항목으로 생각하면 좋겠다는 마음에서 적어본다.

 

나 다니엘은 엊그제 꿈속에서 비몽사몽간에 시내 산에 올라갔더니 주님께서 “용서의 십계명”하사하셨기에 이에 널리 선포하노라.

 

1. 용서는 쉬운 일이 아니다.

2. 용서는 잊는 것이 아니다.

3. 용서는 죄악을 지나치는 것이 아니다.

4. 용서는 죄에 무관심하다는 것이 아니다.

5. 용서는 죄를 인정한다는 것과 같지 않다.

6. 용서는 죄보다는 죄인이 더 크다는 사실을 인식한다.

7. 용서는 잘못한 사람이 새롭게 시작할 수 있도록 한다.

8. 용서는 잘못을 저지른 사람의 인간성을 인정한다.

9. 용서는 공평의 권리를 내려놓는다.

10. 용서는 범법자가 잘 되기를 바란다.

 

내가 그동안 친구들에게 잘못한 일이 있으면 부디 용서하길 바란다. 나도 용서할 테니 말이다. 용서는 아무래도 상호적이어야 하지 않을까? 주거니 받거니 하면서 말이다. 오고 가는 정 속에 싹트는 우리의 사랑을! ㅎㅎㅎ

IMG_0986.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무재개 성서교실은 여러분께 드리는 선물입니다!" [5] 류호준 2018.03.29 1829
719 일상 에세이: “신학생들이여, 제발 한국어라도~” [5] file 류호준 2018.10.17 566
718 일상 에세이: “가는 세월” [4] file 류호준 2018.10.12 330
717 신앙 에세이: “분깃”을 알고 계십니까? [2] file 류호준 2018.10.09 353
716 시: 윌리엄 블레이크(1757-1827) [1] file 류호준 2018.10.08 317
715 일상 에세이: “자연을 사진에 담는 그리스도인” [1] file 류호준 2018.10.01 319
714 신앙 에세이: "당신은 성자(saint)입니까?" [1] file 류호준 2018.09.27 2285
713 일상 에세이: “인생은 견디는 거야! - 바이킹 유감” [2] file 류호준 2018.09.24 384
712 일상 에세이: “1 년짜리 유감” [2] file 류호준 2018.09.22 372
711 일상 에세이: “9.19 남북 정상회담을 보면서 스쳐가는 생각들” [2] 류호준 2018.09.20 276
710 신앙에세이: “거룩한 키스”라고? [1] file 류호준 2018.09.17 296
709 신앙에세이: “방관자”이십니까? “일어서는 자”입니까? [2] file 류호준 2018.09.16 305
708 일상 에세이: “수술이 필요한 병리 현상들” file 류호준 2018.09.13 190
707 신앙 에세이: “십자가 옆에 아주 나쁜 사람들” [1] file 류호준 2018.09.08 346
706 성경공부: "로마서에 들어가기 전에 알아야 할 사항" file 류호준 2018.09.05 383
705 일상 에세이: “스승 차영배 교수님을 추모하면서” file 류호준 2018.09.04 306
704 신앙 에세이: "바울의 엄숙한 선서" [1] file 류호준 2018.08.27 261
703 일상 에세이: “나도 가끔은 바보구나!” [1] file 류호준 2018.08.25 294
702 신앙 에세이: “자동음성인식장치” [3] file 류호준 2018.08.24 260
701 신앙 에세이: “나를 본받으세요!” file 류호준 2018.08.23 217
700 일상 에세이: “시실리(sicily)” [1] file 류호준 2018.08.22 2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