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일상 에세이: “명예 유감"

2019.06.18 15:47

류호준 조회 수:297

“명예  유감"

 

*******

 

얼마 전 어느 집회에 강사로 갔다. 순서지에 나를 소개한 것을 보니 “백석대학교 명예교수”로 되어 있었다. 나는 은퇴교수이지 명예교수가 아닌데 말이다.

 

하기야 학교 재직 말년에 내가 학교의 징계위원회에 회부되어 오라 가라 하는 통에 심한 수치(불명예)를 당한 일이 있었다. 그래도 지금에 와서는 그 불명예가 내게는 가장 명예로운 훈장이 되어 클린조크의 제목이 되었으니, 참으로 세상만사라는 것이 요지경이다.

 

요즘 출판사나 잡지사에서 책 추천단평이나 글을 써달라고 하는 경우가 더러 있다. 그리고 끝에는 내 직함을 써 달라고 한다. “백석대학교 은퇴교수”라고 쓴다. 근데 쓸 때마다 씁쓸하게도 “명예”라는 단어가 함께 따라온다.

 

도대체 명예란 무엇인가?

 

중동지방을 포함하여 동양 문화권에서 “명예와 수치”(honor & shame)는 매우 중요한 개인적 사회적 도덕 윤리 개념이다. 목숨을 바꿀 정도로 명예와 수치는 중요한 사회적 가치로 자리 잡고 있다. 성경에도 명예와 수치라는 안목으로 이해해야할 수많은 문구와 장면들이 있다. "명예와 수치"와 관련된 단어가 "이름"이다. 한 예로, 주기도문에도 하나님의 이름을 언급하며 “당신의 이름이 하늘에서 거룩히 여김을 받은 것처럼 땅에서도 거룩히 여김을 받기를 소원합니다.”라고 기도하라고 주님께서 가르쳐 주셨다. 분명 이름(존함)은 그분의 명예, 평판, 권위, 위엄 등을 가리키리라. 즉 하나님의 명예를 실추시키거나 그의 이름에 먹칠하지 말하는 뜻이리라.

 

요즘 사회도 막말천국이 되어가고, 페북 안에서도 까칠하다 못해 비난과 조롱, 빈정댐과 독설로 심지어 인격 살해 하는 일이 다반사가 되어가는 서글픈 현실을 목도한다. 작은 소망은 이 사회가, 특별히 교회가 “명예”라는 단어에 대해 깊이 생각했으면 하는 마음이다. 타인의 명예를, 특별히 하나님의 명예를 가볍게 취급하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이다. 툭하면 “하나님”을 입에 달고 사는 종교인일수록 더더욱 그래야할 것이 아닌가.

 

특별히 종교 행상인들, 니들은 잘 들어라! 명예는 가만히 앉아서 '에헴!'하고 받는 것이 아니라, 니들이 땀을 흘려 수고하고 애를 쓰고 남을 섬김으로 버는 몫이다! ㅎㅎㅎㅎ

 

결론: 어쨌거나 나는 은퇴교수이지 명예교수가 아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무재개 성서교실은 여러분께 드리는 선물입니다!" [5] 류호준 2018.03.29 1698
696 신앙 에세이: “망망대해 풍랑 속에 일엽편주(一葉片舟)” file 류호준 2018.08.09 332
695 "출애굽 인구와 행렬 거리 측정" file 류호준 2018.08.07 461
694 클린조크: “좋은 놈, 나쁜 놈, 추한 놈” [1] file 류호준 2018.08.06 277
693 일상 에세이: “에코 체임버를 경계하라!” [1] file 류호준 2018.08.04 254
692 신앙에세이: "죄수 바울과 로마군 대대장 율리오 에피소드" [3] file 류호준 2018.08.02 412
691 뒷 이야기: “설교자들 위한 책들”(비크너와 부르그만) [3] file 류호준 2018.07.27 422
690 신앙 에세이: “달과 별들이 떠 있을 때” [3] file 류호준 2018.07.25 266
689 일상에세이: “무엇이 당신의 유일한 위안입니까?” [1] file 류호준 2018.07.24 319
688 신앙에세이: “웃음은 신비로운 약입니다. 좋을 때든 끔직할 때든” [1] file 류호준 2018.07.21 391
687 신앙 에세이: “해시태그(hash-tag)가 된 여인 라합” [1] file 류호준 2018.07.16 246
686 일상 에세이: “경찰관과 소방관” file 류호준 2018.07.15 199
685 일상 에세이: “나이듬과 유머" file 류호준 2018.07.14 231
684 클린조크: "성경적 여성주의"(Biblical Feminism) [2] file 류호준 2018.07.11 415
683 일상 에세이: “님아, 그 물을 건너지 마오.” file 류호준 2018.07.09 413
682 신앙 에세이: “릴리아 모리스와 찬송가” file 류호준 2018.07.09 890
681 일상 에세이: “사진 찍어 주실 수 있겠어요?” [1] file 류호준 2018.06.20 371
680 신앙 에세이: “찾아갈 만 한 곳 한 군데쯤은~” file 류호준 2018.06.11 417
679 신앙 에세이: "현자(賢者)와 중용(中庸)의 덕" [2] file 류호준 2018.05.25 403
678 일상 에세이: “보이는 게 전부가 아니지!” [6] file 류호준 2018.05.19 706
677 일상 에세이: "연필로 쓰는 이야기" [3] file 류호준 2018.05.12 5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