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짜장면 한 그릇에 한번쯤 영혼을 팔아도 된다!”

 

 

[1] 은퇴하는 관계로 어제 연구실을 비우기 위해 혼자서 책을 싸는데 끝도 없었다. 그래도 나 혼자 며칠을 두고 책을 싸려고 했는데, 나 혼자 책을 싸는 어제의 사진이 화근이 되어 수원에 사는 제자 범의 박사가 화를 내며 “이러시면 제자 물 먹이시는 겁니다!”라고 노골적으로 대들었다. 나는 깨달았다. 공부를 마치고 박사를 따니까 이젠 스승에게도 맞먹는구나 하고 왕 우울했다. 그래도 어쩌랴, 내 새끼인데(ㅎㅎㅎ).

 

[2] 어제 일하느라 피곤했나보다. 오늘 아침 늦잠을 자고 있는데, 전화벨 소리가 울린다. 경기북부 고양시에서 목회하는 또 다른 제자 용순 박사가 아침 일찍이 연구실에 도착하여 짐을 싸겠으니 그리 아시라는 일방적 통보 전화다. 헐. 헐. 헐. 부리나케 옷을 주워 입고 학교 연구실에 도착하니, 이건 또 뭔가? 전혀 기대하지 않았던 졸업반 제자 두 명의 도사들이(고혜린, 백승현) 연구실 문 앞에서 기다리는 것이 아닌가? 어제 페북의 글을 보고 일찍이 달려온 것이다. 예수님의 빈 무덤을 제일 먼저 확인한 부활 증인이 여인이라는 사실을 아시는가? 혜린 도사가 그녀다. ㅎㅎㅎ 문을 열자마자 팔을 거둬 붙이고 책 싸기 시작한다. 곧 이어 작업반장 조용순 박사와 총무 이범의 박사가 일용직 근로자 복장으로 나타났다. 조금 후에 듬직한 김상훈 목사와 유상백 박사가 등장했다. 모두 선생을 위해 자발적 봉사를 하겠다고 오긴 했지만 실상은 짜장면 사준다는 유혹에 넘어간 불쌍한 제자들이었다. ㅋㅋㅋ

 

[2] 작업반장 조 박사의 진두지휘아래 2시간도 안 되어 책 싸는 일을 마쳤다. 한국 속담 “백지장도 맞들면 낫다.”는 말이 맞다. 그러나 전도서의 한 말씀이 더욱 정확하다. “혼자서 애를 쓰는 것보다 둘이서 함께 하는 것이 낫다. 그들의 수고가 좋은 보상을 받겠기 때문이다.”(전 4:9). 그들의 수고가 좋은 보상을 받는다는 뜻은 무엇인가? 적어도 오늘의 경우는 그들에게 짜장면 보상이 주어진다는 뜻이었다! 그리하여 모두 인근 중식당 만다린으로 향해 총총 발걸음을 재촉했다. 짜장면을 사준다고 했지만 아무래도 탕수육도 시켜야 나를 쫀쫀한 사람 취급하지 않을 것 같아서, 대자 탕수육도 시켰다! 각자 입맛에 맞춰 짜장면 곱배기, 특밥 등을 주문했다. 그런데 내가 시키지 않은 콜라와 사이다도 상에 올라왔다. 이건 뭐지? 어쨌든 거나하게 잘 먹고, 웃고 대화하고 나가 계산대에 카드를 꺼냈더니 누군가 벌써 지불했단다. 헐, 헐, 헐. 알고 보니 작업반장이며 최고참이며 나의 총무목사인 조 박사가 몰래 나가 지불한 것이다. 짜장면을 사겠다는 생색은 내가 내고, 돈 계산은 다른 사람이 했으니, 세상에~

 

[3] 커피는 내가 살 테니 말을 들으라고 소리친 후에 함께 걸어 넓은 카페로 갔다. 장장 2시간 이상 폭풍 수다를 떨었다. “이제는 말할 수 있다” 이야기로부터, 내 개인적 야사와 교수들 비하인드 스토리, 이른바 건전한(?) 뒷 담화는 역시 식후 연초(煙草)가 아니라 식후 카페인처럼 짱 제 맛이었다. 모든 피로가 다 풀리는 듯 시간이 흐르는 것을 아쉬워했다. 이렇게 새해 셋째 날은 저물어 갔다. 참 행복하고 즐거운 하루였다. 웃고 즐거워하고 스스럼없이 대화하니 이 얼마나 멋진 풍경이 아니던가. 나만 그랬나? 아니지?

 

[4] 원근 각처에서 달려오겠다고 따스한 마음을 보내준 모든 제자들에게 한 가지 말을 함으로써 오늘의 일상 보고를 마치고자 한다. “짜장면 한 그릇에 한번쯤 영혼을 팔아도 된다!”

시작5.jpg

 

시작7.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무재개 성서교실은 여러분께 드리는 선물입니다!" [5] 류호준 2018.03.29 1698
696 신앙 에세이: “망망대해 풍랑 속에 일엽편주(一葉片舟)” file 류호준 2018.08.09 332
695 "출애굽 인구와 행렬 거리 측정" file 류호준 2018.08.07 461
694 클린조크: “좋은 놈, 나쁜 놈, 추한 놈” [1] file 류호준 2018.08.06 277
693 일상 에세이: “에코 체임버를 경계하라!” [1] file 류호준 2018.08.04 254
692 신앙에세이: "죄수 바울과 로마군 대대장 율리오 에피소드" [3] file 류호준 2018.08.02 412
691 뒷 이야기: “설교자들 위한 책들”(비크너와 부르그만) [3] file 류호준 2018.07.27 422
690 신앙 에세이: “달과 별들이 떠 있을 때” [3] file 류호준 2018.07.25 266
689 일상에세이: “무엇이 당신의 유일한 위안입니까?” [1] file 류호준 2018.07.24 319
688 신앙에세이: “웃음은 신비로운 약입니다. 좋을 때든 끔직할 때든” [1] file 류호준 2018.07.21 391
687 신앙 에세이: “해시태그(hash-tag)가 된 여인 라합” [1] file 류호준 2018.07.16 246
686 일상 에세이: “경찰관과 소방관” file 류호준 2018.07.15 199
685 일상 에세이: “나이듬과 유머" file 류호준 2018.07.14 231
684 클린조크: "성경적 여성주의"(Biblical Feminism) [2] file 류호준 2018.07.11 415
683 일상 에세이: “님아, 그 물을 건너지 마오.” file 류호준 2018.07.09 413
682 신앙 에세이: “릴리아 모리스와 찬송가” file 류호준 2018.07.09 890
681 일상 에세이: “사진 찍어 주실 수 있겠어요?” [1] file 류호준 2018.06.20 371
680 신앙 에세이: “찾아갈 만 한 곳 한 군데쯤은~” file 류호준 2018.06.11 417
679 신앙 에세이: "현자(賢者)와 중용(中庸)의 덕" [2] file 류호준 2018.05.25 403
678 일상 에세이: “보이는 게 전부가 아니지!” [6] file 류호준 2018.05.19 706
677 일상 에세이: "연필로 쓰는 이야기" [3] file 류호준 2018.05.12 5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