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예언서는 이렇게 읽어야 합니다."

 

[청어람에서 강연한 "예언자들의 노래"의 내용의 일부분 입니다. 2018.3.23]

 

예언서를 읽는 사람들은 먼저 예언자들의 사역을 통하여 하나님께서 그의 백성들에게 가까이 오시고 있음을 감지 할 수 있어야 합니다. 무엇보다도 그들의 사역을 통해 하나님께서 그의 백성들의 가슴을 두드리시고 있음을 볼 수 있어야 합니다. 다양한 예언자들, 예언자들의 다양한 메시지들을 통해 그분은 자기 가슴속 깊이 들어 있는 “열정”과 “정념”(情念, pathos)을 보이셨습니다. 예언자들은 그의 백성을 위하여서는 기꺼이 땅에 오신 “사람 같은” 하나님을 우리들 앞에 보여 주고 있습니다. 살과 피를 입으시고, 희로애락으로 인하여 매우 미묘하게 표출되는 수천수만 가지의 얼굴 모습으로 그의 백성에게 다가 오시는 하나님을 예언자들은 우리에게 보여 주고 있는 것입니다. 이러한 ‘하나님들’을 만나는 것은 놀라운 경험이며 잊지 못할 충격일 것입니다. 이러한 하나님 안에서 우리는 진정으로 우리 자신을 찾게 되고, 참된 안식을 얻게 되며, 진정한 구원을 발견하게 될 것입니다.

 

         · 예언자들을 통하여, 하나님은 먹을 것을 찾아 포효(咆哮)하는 사자처럼 그의 분노를

            폭발하셨습니다.

         · 예언자들을 통하여, 하나님은 반역하고 대항하는 아들 때문에 남몰래 고통 하는 자애로운

           아버지처럼 고뇌하셨습니다.

         · 예언자들을 통하여, 하나님은 목자 없는 양처럼 산에 흩어진 무리들을 보시며 장이 끊어지는

            아픔과 비통함을 느끼셨습니다. 긍휼의 마음 말입니다.

         · 예언자들을 통하여, 하나님은 못된 짓을 하며 가정을 파탄으로 끌고, 집을 나가버린 아내를

            법대로 처리하지 않고 오히려 그녀를 찾아 나가서 그녀 앞에 무릎 꿇고, “여보 이제 집으로

            들어갑시다!”라고 간청하는 어떤 처량한 남편으로 자신을 표현하였습니다.

        · 예언자들을 통하여, 하나님은 징계의 채찍을 들고 그의 백성들을 내리 치시기도 하셨습니다.

        · 예언자들을 통하여, 하나님은 밤낮으로 눈물로 음식을 삼는 “우시는 하나님”이 되시기도

           하였습니다.

        · 예언자들을 통하여, 하나님은 그의 자녀를 향하여, 책망하시기도, 훈계하시기도,

           경고하시기도, 탄원하시기도, 비난하시기도, 낙담시키시기도, 격려하시기도, 재

           확신시키시기도 하시었습니다.

 

결국 우리들은 예언자들의 메시지를 들으면서, 격렬하게 뛰고 있는 하나님의 심장 소리를, 그분의 맥박 운동을, 몰아쉬는 그분의 한숨 소리를, 눈물 맺힌 그분의 눈을, 분노에 일그러진 그분의 얼굴을 “듣고 볼 수” 있어야 하는 것입니다. 만일 예언서를 심각하게 읽는다면, 아니 실존의 무게를 다하여 그 메시지에 귀를 기울인다면, 여러분은 하나님을 “직면”하게 되는 “잊지 못할 소름끼치는 경험”을 하게 될 것입니다. 설교자란 바로 이러한 하나님을 “정통적”(authentic)으로 제시하는 자들이라 할 수 있습니다. 그러니 설교자들에게 이러한 “열정”이 없다면 그는 진정한 의미에서 하나님의 말씀의 대언자일 수 없을 것입니다.

 

Moraine Lake, Banff, Canada

640px-Moraine_Lake-Banff_NP.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무재개 성서교실은 여러분께 드리는 선물입니다!" [5] 류호준 2018.03.29 1555
680 일상 에세이: “사진 찍어 주실 수 있겠어요?” [1] file 류호준 2018.06.20 366
679 신앙 에세이: “찾아갈 만 한 곳 한 군데쯤은~” file 류호준 2018.06.11 400
678 신앙 에세이: "현자(賢者)와 중용(中庸)의 덕" [2] file 류호준 2018.05.25 396
677 일상 에세이: “보이는 게 전부가 아니지!” [6] file 류호준 2018.05.19 689
676 일상 에세이: "연필로 쓰는 이야기" [3] file 류호준 2018.05.12 547
675 신앙 에세이: “제자도의 비용” [2] file 류호준 2018.05.09 385
674 신앙 에세이: “당신은 어느 신을 섬기고 계십니까?” file 류호준 2018.05.03 474
673 일상 에세이: "패러디 유감" [2] file 류호준 2018.05.01 415
672 신앙 에세이: “몸으로 쓰는 율법” [1] file 류호준 2018.04.30 326
671 일상 에세이: "김훈과 육필원고" [3] file 류호준 2018.04.28 360
670 목회 에세이: “베뢰아 사람들만 같았으면” [1] file 류호준 2018.04.26 365
669 신앙 에세이: “썩어빠진 관료사회와 한심한 대중들” [1] file 류호준 2018.04.18 522
668 일상 에세이: “적당하게”가 얼마나 어려운지요! [2] file 류호준 2018.04.15 415
667 신앙 에세이: “심하게 다툰 끝에 서로 갈라서다!” [1] file 류호준 2018.04.13 569
666 일상 에세이: “차간(車間) 거리를 확보해야 합니다!” [1] file 류호준 2018.04.09 434
665 일상 에세이: “너희가 호롱불을 아느냐?” [1] file 류호준 2018.04.07 445
664 부활절 에세이: “수요일 즈음 갈릴리에서 그분을 뵈오리라!” [3] file 류호준 2018.04.02 512
663 수난주간 묵상: "40일간 광야에서(3)" file 류호준 2018.03.28 338
662 수난주간 묵상: "40일간 광야에서(2)" file 류호준 2018.03.28 4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