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비움과 채움의 리듬”

마태 5:3-10

 

산상수훈의 첫 문단은 “팔복”에 관한 가르침입니다. 그러나 이 가르침은 복 받는 노하우를 가르쳐주는 쪽집게 과외는 아닙니다. 오히려 복 받은 상태가 어떠한지를 가르쳐주는 말씀입니다. 예수의 참 제자라면 이런 품성들을 형성해야 한다는 가르침이기도 합니다. 품성형성(character formation) 말입니다. 아니면 요즘 흔히 사용하는 영성 형성(spiritual formation) 말입니다.

 

팔복을 두 부분으로 나누자면 앞부분은 “비움의 아름다움”에 관한 것이고, 뒷부분은 “채움의 아름다움”에 관한 것입니다.

           · “가난함”, “애통함”, “온유함”은 “비움의 아름다움”을 가리킵니다.

           · “긍휼함” “청결함” “화평함”은 “채움의 아름다움”을 가리킵니다.

 

한편 팔복의 앞부분의 끝(네 번째)과 뒷부분의 끝(여덟 번째)이 동일한 후렴구처럼 들린다는 사실이 흥미롭지 않습니까? 둘 다 “의”(義)를 추구하는 삶을 묘사하기 때문입니다.

          · “의(義)에 주리고 목마른 자는 복이 있나니 그들이 배부를 것이요.”(6절)

          · “의(義)를 위하여 박해를 받는 자는 복이 있나니 천국이 그들의 것임이라.”(10절)

 

전자는 의에 대해 배고파하고 목말라하는 삶을 노래합니다. “아름다운 비움의 삶”입니다. 후자는 의를 추구하다가 박해를 받는 삶을 노래합니다. “아름다운 채움의 삶”입니다.

 

정의로운 하나님께 소망을 두는 사람(비움), 하나님의 정의를 이 땅에 실현하기 위해 애를 쓰는 사람(채움), 이런 사람이 예수님을 따르는 참 제자입니다. 그런 삶이 진정으로 아름답습니다. 비움과 채움의 아름다운 리듬에 우리의 전 생애를 맡기는 예수의 참 제자가 되기를 기도합니다.

 

“한겨울 오두막집” at Montana, by Erik Petersen Photography

Erik Petersen Photography at Montana.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무재개 성서교실은 여러분께 드리는 선물입니다!" [5] 류호준 2018.03.29 1408
674 신앙 에세이: “당신은 어느 신을 섬기고 계십니까?” file 류호준 2018.05.03 451
673 일상 에세이: "패러디 유감" [2] file 류호준 2018.05.01 402
672 신앙 에세이: “몸으로 쓰는 율법” [1] file 류호준 2018.04.30 311
671 일상 에세이: "김훈과 육필원고" [3] file 류호준 2018.04.28 341
670 목회 에세이: “베뢰아 사람들만 같았으면” [1] file 류호준 2018.04.26 350
669 신앙 에세이: “썩어빠진 관료사회와 한심한 대중들” [1] file 류호준 2018.04.18 514
668 일상 에세이: “적당하게”가 얼마나 어려운지요! [2] file 류호준 2018.04.16 403
667 신앙 에세이: “심하게 다툰 끝에 서로 갈라서다!” [1] file 류호준 2018.04.13 560
666 일상 에세이: “차간(車間) 거리를 확보해야 합니다!” [1] file 류호준 2018.04.09 419
665 일상 에세이: “너희가 호롱불을 아느냐?” [1] file 류호준 2018.04.07 430
664 부활절 에세이: “수요일 즈음 갈릴리에서 그분을 뵈오리라!” [3] file 류호준 2018.04.02 462
663 수난주간 묵상: "40일간 광야에서(3)" file 류호준 2018.03.28 315
662 수난주간 묵상: "40일간 광야에서(2)" file 류호준 2018.03.28 393
661 수난주간 묵상: "40일간 광야에서(1)" file 류호준 2018.03.28 374
660 청어람 강연: "시인과 예언자와 설교자" file 류호준 2018.03.26 427
659 청어람 강연: "예언자들의 노래"중에서 file 류호준 2018.03.25 521
658 청어람 강연: “예언과 역사"(역사의 주권자) file 류호준 2018.03.24 481
657 청어람 강연: "예언서는 이렇게 읽어야 합니다." file 류호준 2018.03.24 359
656 일상 에세이: "너무 어려운 전문용어들" file 류호준 2018.03.15 4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