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몸살 앓는 피조세계"

2019.08.07 05:34

류호준 조회 수:242

"몸살 앓는 피조세계"

 

 

창조주 하나님이 만드신 피조세계에 무관심하면서

창조주 하나님에 대한 신학을 한다면,

도대체 그 신학은 무슨 신학이란 말인가?

 

이제 한국교회의 목회자들과 신학자들은

“신학적 추상화”의 늪에서 벗어나

흙과 공기, 물과 시내, 해양과 산맥, 동식물과 도로,

먹거리와 소비패턴, 개발과 투자, 아파트와 편리함

주식과 탐욕, 과소비와 쓰레기, 기후변화와 지구온난화, 가뭄과 홍수,

침엽수와 사람, 화초와 분갈이 등에 대해 생각해보기를 바란다.

 

사람이 파괴적 죄 때문에 고통 하듯이,

피조세계도 죄 때문에 함께 고통하고 있다(롬 8:18-25).

 

그리스도가 만유의 주(엡 1:10; 골 1:15-20)라고 고백한다면

그리스도의 제자들 역시 피조세계에 대한

깊은 관심과 돌봄을 가져야 하지 않겠는가?

 

이것이 창 1:25-28에서 말하는 “다스림”의 올바른 뜻이다.

다스림은 결코 착취가 아니라 돌봄(care)이다.

노동자를 착취하고, 동물들을 학대하고,

땅을 착취하라는 성경구절이 있으면 대보라.

 

교회는 눈을 더 크게 떠서 하나님의 구원이

단순히 개인영혼 구원(라고 쓰고 “교인수 늘리기”라 읽음)

만이 아니라 그가 사랑하는 피조세계 전부임을 기억해야 한다.

 

그런 그런 신학이 아니라 그린 그린 신학(Green Theology)으로,

그런 그런 신앙이 아니라 그린 그린 신앙(Green Faith)으로.

 

녹색신앙, 녹색신학을 제창합니다!

그리스도의 녹색(Green) 계절이 오게 합시다!

믿어지면 큰소리로 “아멘” 하시오!

골프장풍경1.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무재개 성서교실은 여러분께 드리는 선물입니다!" [5] 류호준 2018.03.29 1734
763 Book Review: Interpretation 59 (October, 2005), pp. 428-429에 실린 류호준 교수의 서평 류호준 2006.10.03 88762
762 설교: “감사: 쟁기질 하듯이 그렇게”(추수감사절 설교문) [1] 류호준 2007.11.18 50559
761 시: 유고시 1 편 [7] 류호준 2007.06.12 34523
760 신학 에세이: “예언자들의 소명과 우리의 소명”(그말씀 12월호 게제) 류호준 2010.11.09 33903
759 “성금요일과 부활절 그리고 세월호” [4] 류호준 2014.04.18 31339
758 에세이: "나의 네덜란드 유학기" [2] 류호준 2007.11.03 21768
757 "철저한 하나님의 심판" (이사야서 큐티 27) 류호준 2011.07.14 21348
756 설교: “예수님처럼 사랑한다는 것” 류호준 2010.09.23 20863
755 회고 에세이: " “쓰지 말아야 했던 편지” [7] file 류호준 2010.07.23 20782
754 로마서 묵상(26): “하나님 도와주세요!” file 류호준 2010.11.03 20248
753 강해논문: "예레미야의 새 언약" (렘 31:31~34) file 류호준 2006.05.21 20159
752 설교: “환대의 향기” file 류호준 2010.10.10 19800
751 신앙 에세이: "버는 것인가 받는 것인가?" [6] 류호준 2008.08.12 19527
750 “희망 없이는 살 수 없어요!”(묵상의 글) [2] 류호준 2008.02.19 19474
749 설교: “거인을 죽이는 강심장” file 류호준 2010.12.05 19403
748 설교: "복음의 긴급성"(눅 10:1-20)(490주년 종교개혁 기념주일) [1] file 류호준 2007.10.29 19358
747 일상 에세이: “친구 하덕규 이야기” [4] file 류호준 2011.01.09 19345
746 번역에세이: 희망 (바라는 것) 류호준 2007.12.07 18618
745 신학 에세이: "겸손과 교만과 정의"(그말씀 3월호 게재예정) 류호준 2011.01.20 18249
744 로마서 묵상(24): “제발 싸우지 마!” file 류호준 2010.10.06 178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