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피부과에서 생긴 일"

 

 

발톱무좀 때문에 피부과에 갔다. 사람들을 둘러보니 대부분 여자들이다. 얼굴 미용 때문에 찾아온 듯 했다. 차례를 기다리며 편안한 소파에 앉아 앞을 바라보니 카운터에 나란히 서서 손님을 받는 여자 직원들 서너 명이 보인다. 모두 20대 후반이나 30대 전반 정도로 보였는데 유달리 곱고 밝은 얼굴들이었다. 가만히 보니 “티도 없고 점도 없는” 깨끗한 얼굴들이었다. 으흠.^.^

 

잠시 후 내 이름을 불러 의사에게 들어갔다. 간단한 이야기를 하고 약 처방받고 나왔다. 진료비를 내면서 여자 직원에게 짓궂게 물었다. “이 피부과에는 얼굴에 티나 점이 없는 사람을 뽑나요? 아니면 들어와서 티와 점이 없어졌나요?” ㅎㅎㅎ

 

직원 아가씨가 상냥스레 웃으며 쑥스러운 듯 대답을 한다. “원래 좀 있었지요. 들어와서 이렇게...” 말끝을 흐린다. 그리고 한마디 더 건넨다. “원장님이 좋으신 분이라서~~요.”

 

교회는 어떤가? 티와 점이 없는 사람이 일하는 곳인가? 아니면 티와 점이 많았는데 들어와서 일하다보니 마음씨 좋은 주인아저씨께서 티와 점을 공짜로 빼주었나? 으흠 ^.^

 

 

Calvin College Chapel, Grand Rapids, MI. Credit. Seongbae Cho (1/26/2019)

캘빈채플.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무재개 성서교실은 여러분께 드리는 선물입니다!" [5] 류호준 2018.03.29 1622
746 일상 에세이: “명예 유감" [1] 류호준 2019.06.18 161
745 일상 에세이: “오래 살다 보니!” file 류호준 2019.06.12 330
744 [클린조크] "반전이 있는 명언" 류호준 2019.06.04 202
743 일상 에세이: "철학자와 신학자, 골프장에서 만나다" [1] file 류호준 2019.06.02 308
742 일상 에세이: "삶과 죽음의 경계선에서" [1] file 류호준 2019.05.10 249
741 《일상행전》을 읽으십시다! [2] file 류호준 2019.03.27 786
740 일상에세이: “이름 부르기” 유감 [8] file 류호준 2019.03.17 746
739 시론: "열등감과 불쌍한 영혼" 류호준 2019.02.27 361
» [클린조크: "피부과에서 생긴 일"] file 류호준 2019.01.28 393
737 일상 에세이: “남의 나라 말 배우기” 류호준 2019.01.27 339
736 일상 에세이: “추천서 유감” [1] file 류호준 2019.01.26 291
735 일상 에세이: “짜장면 한 그릇에 한번쯤 영혼을 팔아도 된다!” file 류호준 2019.01.04 407
734 일상 에세이: “새해 둘째 날에: 이삿짐 싸는 날” [1] file 류호준 2019.01.02 420
733 일상 에세이: “이보다 더 행복할 수 없는 크리스마스 저녁 모임” file 류호준 2018.12.25 401
732 “일상 이야기: 인생 별것 있나요?” [3] file 류호준 2018.12.17 518
731 일상 에세이: "학교와 교회" [8] file 류호준 2018.12.15 493
730 일상 에세이: “오늘이 생애 최고의 날이라 생각하면 커피 향은 왜 그리 그윽한지…” [7] file 류호준 2018.12.06 779
729 일상 에세이: “세상풍경 일화: 포장마차에서” [1] file 류호준 2018.12.05 390
728 “세계관과 나와 데이비드 노글” [2] file 류호준 2018.11.28 400
727 일상 에세이: “구치소 풍경과 영치금” [1] file 류호준 2018.11.23 3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