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피부과에서 생긴 일"

 

 

발톱무좀 때문에 피부과에 갔다. 사람들을 둘러보니 대부분 여자들이다. 얼굴 미용 때문에 찾아온 듯 했다. 차례를 기다리며 편안한 소파에 앉아 앞을 바라보니 카운터에 나란히 서서 손님을 받는 여자 직원들 서너 명이 보인다. 모두 20대 후반이나 30대 전반 정도로 보였는데 유달리 곱고 밝은 얼굴들이었다. 가만히 보니 “티도 없고 점도 없는” 깨끗한 얼굴들이었다. 으흠.^.^

 

잠시 후 내 이름을 불러 의사에게 들어갔다. 간단한 이야기를 하고 약 처방받고 나왔다. 진료비를 내면서 여자 직원에게 짓궂게 물었다. “이 피부과에는 얼굴에 티나 점이 없는 사람을 뽑나요? 아니면 들어와서 티와 점이 없어졌나요?” ㅎㅎㅎ

 

직원 아가씨가 상냥스레 웃으며 쑥스러운 듯 대답을 한다. “원래 좀 있었지요. 들어와서 이렇게...” 말끝을 흐린다. 그리고 한마디 더 건넨다. “원장님이 좋으신 분이라서~~요.”

 

교회는 어떤가? 티와 점이 없는 사람이 일하는 곳인가? 아니면 티와 점이 많았는데 들어와서 일하다보니 마음씨 좋은 주인아저씨께서 티와 점을 공짜로 빼주었나? 으흠 ^.^

 

 

Calvin College Chapel, Grand Rapids, MI. Credit. Seongbae Cho (1/26/2019)

캘빈채플.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무재개 성서교실은 여러분께 드리는 선물입니다!" [5] 류호준 2018.03.29 1462
738 Book Review: Interpretation 59 (October, 2005), pp. 428-429에 실린 류호준 교수의 서평 류호준 2006.10.03 88706
737 설교: “감사: 쟁기질 하듯이 그렇게”(추수감사절 설교문) [1] 류호준 2007.11.18 50332
736 시: 유고시 1 편 [7] 류호준 2007.06.12 34492
735 신학 에세이: “예언자들의 소명과 우리의 소명”(그말씀 12월호 게제) 류호준 2010.11.09 33804
734 “성금요일과 부활절 그리고 세월호” [4] 류호준 2014.04.18 29607
733 에세이: "나의 네덜란드 유학기" [2] 류호준 2007.11.03 21533
732 "철저한 하나님의 심판" (이사야서 큐티 27) 류호준 2011.07.14 21323
731 설교: “예수님처럼 사랑한다는 것” 류호준 2010.09.23 20814
730 회고 에세이: " “쓰지 말아야 했던 편지” [7] file 류호준 2010.07.23 20761
729 로마서 묵상(26): “하나님 도와주세요!” file 류호준 2010.11.03 20227
728 강해논문: "예레미야의 새 언약" (렘 31:31~34) file 류호준 2006.05.21 20122
727 설교: “환대의 향기” file 류호준 2010.10.11 19702
726 신앙 에세이: "버는 것인가 받는 것인가?" [6] 류호준 2008.08.12 19497
725 “희망 없이는 살 수 없어요!”(묵상의 글) [2] 류호준 2008.02.19 19450
724 설교: “거인을 죽이는 강심장” file 류호준 2010.12.05 19318
723 일상 에세이: “친구 하덕규 이야기” [4] file 류호준 2011.01.09 19284
722 설교: "복음의 긴급성"(눅 10:1-20)(490주년 종교개혁 기념주일) [1] file 류호준 2007.10.29 19145
721 번역에세이: 희망 (바라는 것) 류호준 2007.12.07 18576
720 로마서 묵상(24): “제발 싸우지 마!” file 류호준 2010.10.06 17834
719 신앙교육(3): "창조신앙이 왜 중요한가?" 류호준 2008.11.16 17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