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감사하는 계절에”

 

*********

 

오래전 네덜란드에서 박사학위를 마치고 어디로 갈까 망설였던 적이 있었습니다. 미국에서 가르치는 일을 할까 아니면 한국으로 돌아갈까 하던 때였습니다. 가정사 때문에 한국으로 귀국을 결정하게 되었습니다. 목회지든 학교든 어느 곳에 정한 곳이 없이 귀구했습니다. 너무 오랜 세월 동안 이 세상에서 나그네처럼 살았기 때문입니다. 한국에서 미국으로, 미국에서 유럽으로 가족들을 이끌고 다니던 세월이 짧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어쨌든 그때까지 인도하신 “그분”께 모든 것을 맡기고 7명의 대식구를 데리고 귀국했습니다. 그런데 귀국 소식을 들은 친구 김정우 교수(총신대 신대원 은퇴)가 당시 총신대 교수이며 한국성경연구협회장인 김세윤 박사에게 소식을 전하였나 봅니다. 어쨌거나 자세한 내막과 과정은 몰랐지만 후에 한 장의 추천서 복사본이 내손에 들어오게 되었습니다.

 

엊그제 늦은 저녁 서재에 앉아 오래된 서류들을 더듬다가 이 한 장의 추천서를 발견하고 잠시 생각에 젖었습니다. 추천서를 읽어 내려가는 동안 그 당시의 온갖 상황들이 주마등처럼 스쳐갔습니다. 잠시 마음도 울컥했습니다. 고마운 생각이 불현듯 솟구쳐 올랐습니다. 잊고 있었는데 말입니다. 누군가를 위해 애를 쓰고 수고를 아끼지 않은 분들이 있었구나 하는 생각에 이르자 멍하니 천정을 쳐다보았습니다. 나의 나 됨은 다 다른 사람들의 “덕분”이라는 생각에 이르렀던 것입니다.

 

곧 감사절이 다가옵니다. 한해를 되돌아보고, 살아온 세월을 돌아보니 그저 고마울 뿐입니다. 나의 하나님께 정말로 감사하고, 나를 위해 뒤에서 보이지 않게 기도하고 지원했던 가족들과 친지들과 친구들과 교우들에게 고맙고 또 고마울 뿐입니다. 그것도 아주 많이요. 추천서를 써주었던 김세윤 박사님과 주선해주었던 친구 김정우 교수님께 고마움을 표합니다. 이 추천서와는 상관없이 나는 서울 서초구의 방배동(백석대학교 신학대학원)에 자리를 잡게 되었지만 말입니다!

 

고마운 마음은 추위를 녹여내는 신비의 힘이 있나봅니다. 감사절이 감사를 드리는 계절에서 감사를 살아내는 계절이 되기를 소망합니다. “Thanksgiving에서 Thanksliving 으로~~

김세윤.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무재개 성서교실은 여러분께 드리는 선물입니다!" [5] 류호준 2018.03.29 1264
726 Book Review: Interpretation 59 (October, 2005), pp. 428-429에 실린 류호준 교수의 서평 류호준 2006.10.03 88679
725 설교: “감사: 쟁기질 하듯이 그렇게”(추수감사절 설교문) [1] 류호준 2007.11.18 50133
724 시: 유고시 1 편 [7] 류호준 2007.06.12 34455
723 신학 에세이: “예언자들의 소명과 우리의 소명”(그말씀 12월호 게제) 류호준 2010.11.09 33745
722 “성금요일과 부활절 그리고 세월호” [4] 류호준 2014.04.18 28917
721 에세이: "나의 네덜란드 유학기" [2] 류호준 2007.11.03 21473
720 "철저한 하나님의 심판" (이사야서 큐티 27) 류호준 2011.07.14 21300
719 설교: “예수님처럼 사랑한다는 것” 류호준 2010.09.23 20782
718 회고 에세이: " “쓰지 말아야 했던 편지” [7] file 류호준 2010.07.23 20731
717 로마서 묵상(26): “하나님 도와주세요!” file 류호준 2010.11.03 20189
716 강해논문: "예레미야의 새 언약" (렘 31:31~34) file 류호준 2006.05.21 20078
715 설교: “환대의 향기” file 류호준 2010.10.11 19652
714 신앙 에세이: "버는 것인가 받는 것인가?" [6] 류호준 2008.08.12 19475
713 “희망 없이는 살 수 없어요!”(묵상의 글) [2] 류호준 2008.02.19 19418
712 설교: “거인을 죽이는 강심장” file 류호준 2010.12.05 19248
711 일상 에세이: “친구 하덕규 이야기” [4] file 류호준 2011.01.09 19242
710 설교: "복음의 긴급성"(눅 10:1-20)(490주년 종교개혁 기념주일) [1] file 류호준 2007.10.29 19074
709 번역에세이: 희망 (바라는 것) 류호준 2007.12.07 18524
708 로마서 묵상(24): “제발 싸우지 마!” file 류호준 2010.10.06 17810
707 신앙교육(3): "창조신앙이 왜 중요한가?" 류호준 2008.11.16 172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