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거룩한 키스”라고?

 

신약 서신서 에는 “거룩한 키스로 서로 문안하라”는 문구가 여러 군데 나온다.(롬 16:16; 고전 16:20; 고후 13:12; 벧전 5:14). 데살로니가전서 5:26에는 “교회 공동체 안의 모든 신자들과 거룩한 키스를 하라”고 까지 한다. “거룩한 키스”라(holy kiss)?

 

어떻게 하는 것이 거룩한 키스일까? 고대 헬라 문명권에서 유대인들의 인사법은 뺨을 서로 엇갈리게 두세 번 대는 것이다. 그런데 초기 기독교에선 이런 “키스 인사”가 문제가 되었다. 남자 성도와 여자 성도가 거룩한 키스를 하다 보니 좀 에로틱한 느낌이 들었고, 믿지 않는 사람들이 기독교인들 간의 키스 인사를 보고는 의심의 눈초리를 보낸 것이다. 그래서 초기 기독교 교부중의 한 사람인 터툴리안은 이교도인 남편은 교회에 다니는 자기 아내가 다른 남성 교인들과 키스인사를 하는 것을 허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고 또 다른 교부는 말하기를, “누군가하고 한번 키스하고 다시 두 번째 키스를 할 때, 기분이 좋다고 느껴지면, 그는 죄를 짓는 것이다.”라고 했다.(참조, Jeffrey A. D. Weima, 1 and 2 Thessalonians BECNT. Baker Books, 2014. 해당 본문 각주)

 

나쁜 마음을 먹는 놈들은 예나 지금이나 어디든지 있다. 심지어 교회 안에서도 그렇다. 최근 미국 가톨릭교회에서 저명한 추기경이 대형 성추행 사건에 연루되어 자리에서 내려온 사건이 있었다. 빙산의 일각이다. 한국 교회 안에도 이런 추하고 더러운 일들이 종종 일어나고 있는 것을 보면서 그리스도인들이 왜 정결하게 살아야하는지를 다시금 생각해보게 한다. 자신의 영혼을 더럽힐 뿐 아니라 신자들 간의 평화와 하모니를 파괴하는 악심이다.

 

그래서 일반적인 “키스 인사”가 아니라 “거룩한 키스 인사”이어야 한다는 말 같다. 거룩해지는 길, 성결하고 정결하게 사는 길, 깨끗한 몸과 마음을 갖는 일이 결코 쉽지 않기에 매 순간 쉬지 말고 끊임없이 기도하라고 했는지도 모를 일이다. 성화로 가는 길은 말처럼 그리 쉽지 않다. 정신 차리고 무릎 꿇고 자신을 쳐 복종시키며 성령의 인도를 받도록 자신을 드리는 수밖에 다른 길은 없다.

 

제주도의 높은 오름에서 찍은 성산 일출봉, Credit. 신지균 목사

우도 신지균.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무재개 성서교실은 여러분께 드리는 선물입니다!" [5] 류호준 2018.03.29 1315
730 일상 에세이: “오늘이 생애 최고의 날이라 생각하면 커피 향은 왜 그리 그윽한지…” [1] file 류호준 2018.12.06 423
729 일상 에세이: “세상풍경 일화: 포장마차에서” [1] file 류호준 2018.12.05 208
728 “세계관과 나와 데이비드 노글” [2] file 류호준 2018.11.28 213
727 일상 에세이: “구치소 풍경과 영치금” [1] file 류호준 2018.11.23 251
726 시: “첨탑, 무덤. 하늘” file 류호준 2018.11.13 258
725 일상 에세이: “운명 위에서 썰매 타듯이” [2] 류호준 2018.11.09 336
724 일상 에세이: “한번쯤은 밤하늘 아래 앉아” [2] file 류호준 2018.11.07 268
723 일상 에세이: “좋게 말하다” [1] file 류호준 2018.11.06 164
722 일상 에세이: “감사하는 계절에” [3] file 류호준 2018.10.30 177
721 신앙에세이: “당신은 현대판 헤렘의 신봉자들인가요?” file 류호준 2018.10.24 218
720 부고: "하늘의 부르심은 받은 유진 피터슨 목사님" file 류호준 2018.10.23 247
719 일상 에세이: “신학생들이여, 제발 한국어라도~” [5] file 류호준 2018.10.17 401
718 일상 에세이: “가는 세월” [4] file 류호준 2018.10.12 238
717 신앙 에세이: “분깃”을 알고 계십니까? [2] file 류호준 2018.10.09 195
716 시: 윌리엄 블레이크(1757-1827) [1] file 류호준 2018.10.08 105
715 일상 에세이: “자연을 사진에 담는 그리스도인” [1] file 류호준 2018.10.01 272
714 신앙 에세이: "당신은 성자(saint)입니까?" [1] file 류호준 2018.09.27 2167
713 일상 에세이: “인생은 견디는 거야! - 바이킹 유감” [2] file 류호준 2018.09.24 308
712 일상 에세이: “1 년짜리 유감” [2] file 류호준 2018.09.22 299
711 일상 에세이: “9.19 남북 정상회담을 보면서 스쳐가는 생각들” [2] 류호준 2018.09.20 2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