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클린조크: “좋은 놈, 나쁜 놈, 추한 놈”]

 

 

미국의 전통 서부 권총 잡이 영화라면 존 웨인, 헨리 폰다 등과 같은 명배우들이 떠오른다. 한편 스파게티 서부 활극(Spaghetti Western film)도 있다. 이탈리아식 권총 잡이 영화다. 대표적 영화가 1966년에 상영된 “좋은 놈, 나쁜 놈, 추한 놈”이다. “좋은 놈”으로는 클린트 이스트우드가, “나쁜 놈”으로는 리 밴 클리프가 “추한 놈”으론 엘리 월나치가 출연한다. 제작비는 120만 달러에 수익은 2천5백 십만 달러라고 한다. 옛날에 아주 재미있게 본 영화다.

 

한편 이 마카로니 웨스턴 영화에 영감은 받아 한국 감독이 2008년에 한국식 서부 활극 영화를 만들었다. 영화제목이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이다. 송강호가 “이상한 놈”으로, 이병현이 “나쁜 놈”으로 정우성이 “좋은 놈”으로 출연했다. 제작비 천만 달러에 수익은 4천4백 30만 달러라고 한다. 나는 이 영화를 보면서 “어디서 본 영화 같은데? 어디지?”라고 묻다가, “저 위의 영화를 표절한 거 아냐?”라고 한바탕 웃은 일이 있었다.

 

“좋은 놈, 나쁜 놈, 추한 놈”(서양판)이든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한국판)이든 상관없다. 종합해 보면 좋지 않은 놈으로는 세 놈이 있는데 “나쁜 놈, 추한 놈, 이상한 놈”들이다.

 

********

 

한편 시편의 첫 장에는 좋지 않은 놈들로 세 놈들이 거명되고 있는데 “악한 놈들. 죄 짓는 놈들, 오만 방자한 놈들”이다. 모두 복수형들이다(레샤임, 하타임, 레찜). 이놈들이 “착한 사람들”, “무고한 양민들”, “하나님 말씀대로 살려고 애쓰는 사람들”, “똑바로 걸으려고 몸부림치는 사람들”에게 딴지를 걸고, 빈정대고, 갑질하고, 왕따시키고, 억압하고, 상처를 입히고, 고통을 주고, 때론 죽이기도 한다. 요런 나쁜 놈들을 다 모아보니 주로 다음과 같은 성향을 가진 놈들이었다. 우리 주변에 많이 보이는 군상들이다.

 

잘난 척 하는 사람, 부추기는 사람, 훈계하는 사람, 부정적인 사람, 남의 뒤만 파는 사람, 자기 말만 하는 사람, 선동하는 사람, 잔인한 사람, 무책임한 사람, 자리만 탐내는 사람, 줄타기 하는 사람, 아첨하는 사람, 들이대는 사람, 자기주장만 펴는 사람, 남의 말은 전혀 듣지 않는 사람, 하릴없이 참견하는 사람, 불난 집에 부채질하는 사람, 앞뒤가 다른 사람, 주제파악 못하는 사람, 제 분수를 모르는 사람, 속과 겉이 다른 사람, 생각 없이 말하는 사람, 아니면 말고 식으로 트집 잡는 사람, 남의 실수만을 들쳐 내는 사람, 뻔뻔한 사람, 대중적 인기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사람, 재리를 밝히는 사람, 생각이 느끼한 사람, 가르쳐들려고 하는 사람, 자기 의에 충만한 사람, 함께 있으면 피곤한 사람, 변덕스런 사람, 성질 급한 사람, 내로남불 스타일, 패거리 짓는 사람, 열등감에 찌든 사람, 무례한 사람, 촐싹대는 사람, 아양 떠는 사람, 거만한 사람, 은근 무시하는 사람, 까칠한 사람, 악성 댓글 다는 사람, 협박하는 사람, 갑질 하는 사람, 졸부 근성, 시기질투 완판 왕, 이기적인 사람, 남의 집 몰래 들여다보는 사람, 가학성 인간, 꼴불견 인간, 깐죽거리는 사람, 까탈스러운 사람, 무임승차 하는 사람, 손 안대고 코 푸는 사람, 박수칠 줄 모르는 사람, 지적질 하는 사람, 코스프레하는 사람, 꼴갑 떠는 사람, 손가락질 잘하는 사람, 앞자리 밝히는 사람.

 

혹시 나도 저 목록 속에 들어 있는지 모르겠다. “진짜 복이 있는 사람은 악인들의 꾀를 따르지 않고, 죄인들의 길에 서지 않고, 오만방자한 자들의 자리에 앉지 않는다!”(시 1:1)

Good_the_bad_and_the_ugly_poster.jpg

 

The_Good,_the_Bad,_the_Weird_film_poster.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무재개 성서교실은 여러분께 드리는 선물입니다!" [5] 류호준 2018.03.29 1462
738 [클린조크: "피부과에서 생긴 일"] file 류호준 2019.01.28 156
737 일상 에세이: “남의 나라 말 배우기” 류호준 2019.01.27 148
736 일상 에세이: “추천서 유감” file 류호준 2019.01.26 152
735 일상 에세이: “짜장면 한 그릇에 한번쯤 영혼을 팔아도 된다!” file 류호준 2019.01.04 280
734 일상 에세이: “새해 둘째 날에: 이삿짐 싸는 날” [1] file 류호준 2019.01.02 352
733 일상 에세이: “이보다 더 행복할 수 없는 크리스마스 저녁 모임” file 류호준 2018.12.26 342
732 “일상 이야기: 인생 별것 있나요?” [3] file 류호준 2018.12.17 442
731 일상 에세이: "학교와 교회" [8] file 류호준 2018.12.15 431
730 일상 에세이: “오늘이 생애 최고의 날이라 생각하면 커피 향은 왜 그리 그윽한지…” [7] file 류호준 2018.12.06 713
729 일상 에세이: “세상풍경 일화: 포장마차에서” [1] file 류호준 2018.12.05 345
728 “세계관과 나와 데이비드 노글” [2] file 류호준 2018.11.28 335
727 일상 에세이: “구치소 풍경과 영치금” [1] file 류호준 2018.11.23 323
726 시: “첨탑, 무덤. 하늘” file 류호준 2018.11.13 316
725 일상 에세이: “운명 위에서 썰매 타듯이” [2] 류호준 2018.11.09 395
724 일상 에세이: “한번쯤은 밤하늘 아래 앉아” [2] file 류호준 2018.11.07 330
723 일상 에세이: “좋게 말하다” [1] file 류호준 2018.11.06 212
722 일상 에세이: “감사하는 계절에” [3] file 류호준 2018.10.30 224
721 신앙에세이: “당신은 현대판 헤렘의 신봉자들인가요?” file 류호준 2018.10.24 268
720 부고: "하늘의 부르심은 받은 유진 피터슨 목사님" file 류호준 2018.10.23 333
719 일상 에세이: “신학생들이여, 제발 한국어라도~” [5] file 류호준 2018.10.17 4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