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일상 에세이: “명예 유감"

2019.06.18 16:47

류호준 조회 수:314

“명예  유감"

 

*******

 

얼마 전 어느 집회에 강사로 갔다. 순서지에 나를 소개한 것을 보니 “백석대학교 명예교수”로 되어 있었다. 나는 은퇴교수이지 명예교수가 아닌데 말이다.

 

하기야 학교 재직 말년에 내가 학교의 징계위원회에 회부되어 오라 가라 하는 통에 심한 수치(불명예)를 당한 일이 있었다. 그래도 지금에 와서는 그 불명예가 내게는 가장 명예로운 훈장이 되어 클린조크의 제목이 되었으니, 참으로 세상만사라는 것이 요지경이다.

 

요즘 출판사나 잡지사에서 책 추천단평이나 글을 써달라고 하는 경우가 더러 있다. 그리고 끝에는 내 직함을 써 달라고 한다. “백석대학교 은퇴교수”라고 쓴다. 근데 쓸 때마다 씁쓸하게도 “명예”라는 단어가 함께 따라온다.

 

도대체 명예란 무엇인가?

 

중동지방을 포함하여 동양 문화권에서 “명예와 수치”(honor & shame)는 매우 중요한 개인적 사회적 도덕 윤리 개념이다. 목숨을 바꿀 정도로 명예와 수치는 중요한 사회적 가치로 자리 잡고 있다. 성경에도 명예와 수치라는 안목으로 이해해야할 수많은 문구와 장면들이 있다. "명예와 수치"와 관련된 단어가 "이름"이다. 한 예로, 주기도문에도 하나님의 이름을 언급하며 “당신의 이름이 하늘에서 거룩히 여김을 받은 것처럼 땅에서도 거룩히 여김을 받기를 소원합니다.”라고 기도하라고 주님께서 가르쳐 주셨다. 분명 이름(존함)은 그분의 명예, 평판, 권위, 위엄 등을 가리키리라. 즉 하나님의 명예를 실추시키거나 그의 이름에 먹칠하지 말하는 뜻이리라.

 

요즘 사회도 막말천국이 되어가고, 페북 안에서도 까칠하다 못해 비난과 조롱, 빈정댐과 독설로 심지어 인격 살해 하는 일이 다반사가 되어가는 서글픈 현실을 목도한다. 작은 소망은 이 사회가, 특별히 교회가 “명예”라는 단어에 대해 깊이 생각했으면 하는 마음이다. 타인의 명예를, 특별히 하나님의 명예를 가볍게 취급하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이다. 툭하면 “하나님”을 입에 달고 사는 종교인일수록 더더욱 그래야할 것이 아닌가.

 

특별히 종교 행상인들, 니들은 잘 들어라! 명예는 가만히 앉아서 '에헴!'하고 받는 것이 아니라, 니들이 땀을 흘려 수고하고 애를 쓰고 남을 섬김으로 버는 몫이다! ㅎㅎㅎㅎ

 

결론: 어쨌거나 나는 은퇴교수이지 명예교수가 아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무재개 성서교실은 여러분께 드리는 선물입니다!" [5] 류호준 2018.03.29 1775
773 신앙 글: “좁은 길” new 류호준 2019.12.06 1
772 일상 에세이: "볼 배급" 류호준 2019.12.04 4
771 일상 에세이: “함께 살지 않아서…” 류호준 2019.11.25 51
770 신앙 에세이: “하나님의 평강과 생각거리” file 류호준 2019.11.25 73
769 쉬운 신학: "착한 사람 人" 류호준 2019.11.25 36
768 신앙에세이: “때 이른 죽음”(An Untimely Death) 류호준 2019.11.25 36
767 신앙에세이: “만나도”와 “당해도” file 류호준 2019.11.23 100
766 신앙에세이: "외국인 출입국 관리소에 가보신 일이 있나요?"(이범의) file 류호준 2019.11.08 148
765 일상 에세이: "진영논리와 시민성" file 류호준 2019.10.23 164
764 일상에세이: "신앙의 꼰대가 안 되려면!" [1] file 류호준 2019.10.22 223
763 신앙 에세이: “조국 교회, 부끄러운 줄 알아야!” 류호준 2019.10.15 219
762 일상 에세이: "고구마캐기 체험행사와 사회학 개론" [1] 류호준 2019.10.09 106
761 신앙 에세이: "부패한 선지자들과 제사장들을 향한 일갈" 류호준 2019.10.08 92
760 신앙 에세이: “성경을 봉독(奉讀)하는 이유” 류호준 2019.10.07 97
759 쉬운 신학 해설: "정의(正義)란?" 류호준 2019.10.05 149
758 신앙 에세이: “마음 씀씀이” [1] 류호준 2019.09.30 178
757 짧은 글: “다시”와 “달리” 류호준 2019.09.28 79
756 신학 에세이: "돌(石)의 신학" file 류호준 2019.09.07 185
755 일상 에세이: “30년 만에 심방” 류호준 2019.09.04 162
754 일상 에세이: “석양 유감” [3] file 류호준 2019.08.29 17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