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주소지가 잘못된 겸손”

 

[아래는 체스터톤이 저술한 "정통"(orthodoxy)안에 한 문단을 직접 의역한 것입니다. 직역하면 도무지 무슨 소리인지 모를 수 있는 글이 그의 글입니다. 그분이 말하고자 한 뜻을 살펴보면 좋으리라 생각해서 여러분과 나눕니다.]

 

  

“겸손은 주로 교만과 자만, 그리고 인간의 무한정한 욕망을 억제하는 힘입니다. 사람은 자신이 새롭게 발명한 요구들과 필요들이 언제나 자비와 긍휼을 앞지르게 합니다. 달리 말해 다른 사람들에게 자비와 긍휼을 베푸는 일보다는 자신들이 “이게 꼭 필요해. 이것이 있어야 돼”라고 하면서 발명해 내는 온갖 욕망들을 채우는 일에 급급하다는 말입니다. 자신만을 위한 그런 야망과 욕망을 억제하는 것이 겸손입니다.

 

그런데 저게 겸손은 아닌데 하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주소를 잃어버린 겸손들이 있습니다. 원래 겸손이 있어야할 주소가 아닌 다른 주소지에서 발견되는 겸손 말입니다. “주소지가 잘못된 겸손”(Dislocated Humility)입니다.

 

원래 사람 속에는 야망(ambition)이라는 기관이 있습니다. 인체로 말하자면 야망이라는 장기가 있다는 것입니다. 놀랍게도 겸손이 살고 있는 주소가 그곳입니다. 인간의 야망 안에 겸손이 살고 있어야 했습니다. 겸손이 빠진 야망이 어떤지, 어떻게 작동하는지 여러분은 아십니까? 겸손이 통제하지 않는 야망이 얼마나 못 돼 먹게 행동하는지 아시지 않습니까? 야망 안에 겸손이 자리 잡고 있어야 야망이 마음대로 활보하거나 행동하지 않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겸손이 야망이라는 기관에서 이사 나갔다는 것입니다.

 

그러면 야망이라는 집에서 나간 겸손이 어디에 안착하게 되었을까요? 다름 아닌 확신(conviction)이라는 장기에 달라붙게 되었습니다. 겸손은 야망 안에 있어야 하는 것인데 확신이라는 기관에 잘못 오게 된 것이지요. 그렇다면 겸손이 확신과 짝을 이루게 될 때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 생각해 보시겠습니다.

 

먼저 우리가 기억해야할 진리는, 사람은 자기 자신에 대해 늘 의심을 해야 하는 존재이지 진리에 대해 의심해서는 안 되는 존재라는 사실입니다. 진실과 진리는 굳건히 붙잡아야합니다. 변하지 않는 것들이기 때문입니다. 한편 변덕스럽고 주관적인 우리 자신들에 대해선 의심을 해야 합니다. 그런데 이것이 정반대로 뒤집어 진 경우가 있습니다. 즉 진리와 진실에 대해선 의심하고 자신에 대해서는 철두철미하게 확신을 갖게 되는 경우 말입니다. 이러한 확신에 겸손이 가미될 때 어떻게 될까 생각해 보세요.

 

오늘날 사람이 확실하게 주장하지 않는 인간의 한 부분이 있는데 놀랍게도 그 부분은 사람이 의심해서는 안 되는 부분과 정확하게 일치합니다. “하나님의 생각”(the Divine Reason)이 그것입니다. 즉 사람들이 확실하게 받아들여야할 것이 “하나님의 생각”(the Divine Reason)인데, 놀랍게도 사람들은 그것을 의심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달리 말해 정신적으로 너무도 겸손한 나머지, 사람들은 “하나님의 생각”은 믿지 않으면서도 구구단은 철석같이 믿는 인류가 되어가고 있다는 것입니다. 이게 겸손이 확신과 결탁될 때 일어나는 어처구니없는 일입니다.” (Orthodoxy, 31)

 

참고로, 한글번역이 있다고 합니다. 길버트 키스 체스터턴,『정통』 홍병룡 옮김 (아바서원, 2016).

G.K. Chesterton.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무재개 성서교실은 여러분께 드리는 선물입니다!" [3] 류호준 2018.03.29 852
677 일상 에세이: “보이는 게 전부가 아니지!” [6] file 류호준 2018.05.19 315
676 일상 에세이: "연필로 쓰는 이야기" [3] file 류호준 2018.05.12 342
675 신앙 에세이: “제자도의 비용” [2] file 류호준 2018.05.09 193
674 신앙 에세이: “당신은 어느 신을 섬기고 계십니까?” file 류호준 2018.05.03 249
673 일상 에세이: "패러디 유감" [2] file 류호준 2018.05.01 274
672 신앙 에세이: “몸으로 쓰는 율법” [1] file 류호준 2018.04.30 177
671 일상 에세이: "김훈과 육필원고" [3] file 류호준 2018.04.28 242
670 목회 에세이: “베뢰아 사람들만 같았으면” [1] file 류호준 2018.04.26 223
669 신앙 에세이: “썩어빠진 관료사회와 한심한 대중들” [1] file 류호준 2018.04.18 417
668 일상 에세이: “적당하게”가 얼마나 어려운지요! [2] file 류호준 2018.04.15 302
667 신앙 에세이: “심하게 다툰 끝에 서로 갈라서다!” [1] file 류호준 2018.04.13 451
666 일상 에세이: “차간(車間) 거리를 확보해야 합니다!” [1] file 류호준 2018.04.09 316
665 일상 에세이: “너희가 호롱불을 아느냐?” [1] file 류호준 2018.04.07 340
664 부활절 에세이: “수요일 즈음 갈릴리에서 그분을 뵈오리라!” [3] file 류호준 2018.04.02 367
663 수난주간 묵상: "40일간 광야에서(3)" file 류호준 2018.03.28 238
662 수난주간 묵상: "40일간 광야에서(2)" file 류호준 2018.03.28 320
661 수난주간 묵상: "40일간 광야에서(1)" file 류호준 2018.03.28 277
660 청어람 강연: "시인과 예언자와 설교자" file 류호준 2018.03.26 325
659 청어람 강연: "예언자들의 노래"중에서 file 류호준 2018.03.25 4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