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주소지가 잘못된 겸손”

 

[아래는 체스터톤이 저술한 "정통"(orthodoxy)안에 한 문단을 직접 의역한 것입니다. 직역하면 도무지 무슨 소리인지 모를 수 있는 글이 그의 글입니다. 그분이 말하고자 한 뜻을 살펴보면 좋으리라 생각해서 여러분과 나눕니다.]

 

  

“겸손은 주로 교만과 자만, 그리고 인간의 무한정한 욕망을 억제하는 힘입니다. 사람은 자신이 새롭게 발명한 요구들과 필요들이 언제나 자비와 긍휼을 앞지르게 합니다. 달리 말해 다른 사람들에게 자비와 긍휼을 베푸는 일보다는 자신들이 “이게 꼭 필요해. 이것이 있어야 돼”라고 하면서 발명해 내는 온갖 욕망들을 채우는 일에 급급하다는 말입니다. 자신만을 위한 그런 야망과 욕망을 억제하는 것이 겸손입니다.

 

그런데 저게 겸손은 아닌데 하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주소를 잃어버린 겸손들이 있습니다. 원래 겸손이 있어야할 주소가 아닌 다른 주소지에서 발견되는 겸손 말입니다. “주소지가 잘못된 겸손”(Dislocated Humility)입니다.

 

원래 사람 속에는 야망(ambition)이라는 기관이 있습니다. 인체로 말하자면 야망이라는 장기가 있다는 것입니다. 놀랍게도 겸손이 살고 있는 주소가 그곳입니다. 인간의 야망 안에 겸손이 살고 있어야 했습니다. 겸손이 빠진 야망이 어떤지, 어떻게 작동하는지 여러분은 아십니까? 겸손이 통제하지 않는 야망이 얼마나 못 돼 먹게 행동하는지 아시지 않습니까? 야망 안에 겸손이 자리 잡고 있어야 야망이 마음대로 활보하거나 행동하지 않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겸손이 야망이라는 기관에서 이사 나갔다는 것입니다.

 

그러면 야망이라는 집에서 나간 겸손이 어디에 안착하게 되었을까요? 다름 아닌 확신(conviction)이라는 장기에 달라붙게 되었습니다. 겸손은 야망 안에 있어야 하는 것인데 확신이라는 기관에 잘못 오게 된 것이지요. 그렇다면 겸손이 확신과 짝을 이루게 될 때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 생각해 보시겠습니다.

 

먼저 우리가 기억해야할 진리는, 사람은 자기 자신에 대해 늘 의심을 해야 하는 존재이지 진리에 대해 의심해서는 안 되는 존재라는 사실입니다. 진실과 진리는 굳건히 붙잡아야합니다. 변하지 않는 것들이기 때문입니다. 한편 변덕스럽고 주관적인 우리 자신들에 대해선 의심을 해야 합니다. 그런데 이것이 정반대로 뒤집어 진 경우가 있습니다. 즉 진리와 진실에 대해선 의심하고 자신에 대해서는 철두철미하게 확신을 갖게 되는 경우 말입니다. 이러한 확신에 겸손이 가미될 때 어떻게 될까 생각해 보세요.

 

오늘날 사람이 확실하게 주장하지 않는 인간의 한 부분이 있는데 놀랍게도 그 부분은 사람이 의심해서는 안 되는 부분과 정확하게 일치합니다. “하나님의 생각”(the Divine Reason)이 그것입니다. 즉 사람들이 확실하게 받아들여야할 것이 “하나님의 생각”(the Divine Reason)인데, 놀랍게도 사람들은 그것을 의심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달리 말해 정신적으로 너무도 겸손한 나머지, 사람들은 “하나님의 생각”은 믿지 않으면서도 구구단은 철석같이 믿는 인류가 되어가고 있다는 것입니다. 이게 겸손이 확신과 결탁될 때 일어나는 어처구니없는 일입니다.” (Orthodoxy, 31)

 

참고로, 한글번역이 있다고 합니다. 길버트 키스 체스터턴,『정통』 홍병룡 옮김 (아바서원, 2016).

G.K. Chesterton.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무재개 성서교실은 여러분께 드리는 선물입니다!" [3] 류호준 2018.03.29 852
678 Book Review: Interpretation 59 (October, 2005), pp. 428-429에 실린 류호준 교수의 서평 류호준 2006.10.03 88628
677 설교: “감사: 쟁기질 하듯이 그렇게”(추수감사절 설교문) [1] 류호준 2007.11.18 49887
676 시: 유고시 1 편 [7] 류호준 2007.06.12 34401
675 신학 에세이: “예언자들의 소명과 우리의 소명”(그말씀 12월호 게제) 류호준 2010.11.09 33576
674 “성금요일과 부활절 그리고 세월호” [4] 류호준 2014.04.18 27361
673 에세이: "나의 네덜란드 유학기" [2] 류호준 2007.11.03 21317
672 "철저한 하나님의 심판" (이사야서 큐티 27) 류호준 2011.07.14 21254
671 설교: “예수님처럼 사랑한다는 것” 류호준 2010.09.23 20729
670 회고 에세이: " “쓰지 말아야 했던 편지” [7] file 류호준 2010.07.23 20690
669 로마서 묵상(26): “하나님 도와주세요!” file 류호준 2010.11.03 20140
668 강해논문: "예레미야의 새 언약" (렘 31:31~34) file 류호준 2006.05.21 20015
667 설교: “환대의 향기” file 류호준 2010.10.10 19570
666 신앙 에세이: "버는 것인가 받는 것인가?" [6] 류호준 2008.08.12 19433
665 “희망 없이는 살 수 없어요!”(묵상의 글) [2] 류호준 2008.02.19 19369
664 일상 에세이: “친구 하덕규 이야기” [4] file 류호준 2011.01.09 19152
663 설교: “거인을 죽이는 강심장” file 류호준 2010.12.05 19101
662 설교: "복음의 긴급성"(눅 10:1-20)(490주년 종교개혁 기념주일) [1] file 류호준 2007.10.29 18916
661 번역에세이: 희망 (바라는 것) 류호준 2007.12.07 18487
660 로마서 묵상(24): “제발 싸우지 마!” file 류호준 2010.10.06 17736
659 신앙교육(3): "창조신앙이 왜 중요한가?" 류호준 2008.11.16 172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