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클린조크: "하나님의 손 가방"

2018.01.06 16:20

류호준 조회 수:370

"하나님의 손 가방"

 

어떤 사람이 때가 되어 죽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저만치 손 가방 하나를 들고 오시는 하나님이 보였습니다.

이렇게 해서 죽은 자와 하나님 사이에 대화가 시작되었습니다.

 

하나님: 여보게, 이제 갈 시간이 되었구나.

사람: 아니, 벌써요? 해야 할 일이 아직도 많아 남아 있는데요.

 

하나님: 미안하구나. 그렇지만 가야할 시간이야!

사람: 그런데 들고 계신 가방에 뭐가 들어있어요?

하나님: 자네 소유물들.

 

사람: 제 소유물들이라고요? 으흠, 옷가지, 돈, 뭐 이런 것들이요?

하나님: 그것들은 네 것이 아니었어. 그것들은 이 “땅”(Earth)에 속한 것들이지!

 

사람: 그럼 제 추억들입니까?

하나님: 아니. 추억들은 “시간”(Time)에게 속한 것이지!

 

사람: 제 재능들인가요?

하나님: 아니다. 재능들은 “상황”(Circumstance)에게 속한 것이지!

 

사람: 제 친구들과 가족들인가요?

하나님: 아니라네. 친구와 가족은 네가 걸어왔던 “길”(Path)에게 속한 것이지!

 

사람: 제 아내와 자녀들인가요?

하나님: 아니다. 아내와 자녀들은 네 “가슴”(Heart)에게 속한 것이지!

 

사람: 그럼 제 몸이겠군요!

하나님: 아냐, 아냐. 몸은 “먼지”(Dust)에게 속한 것이지!

 

사람: 그럼 틀림없이 제 영혼이겠네요!

하나님: 애석하게도 틀렸구나. 네 영혼은 내게 속한 것이야!

 

****

 

두려움에 가득한 그 사람은 울면서 하나님의 손에 있는 그 가방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떨리는 마음으로 가방을 열었습니다.

 

텅 빈..

텅 빈..

텅 비어 있었습니다.

 

****

 

미어지는 가슴, 흐르는 눈물, 마침내 그가 하나님께 물었습니다.

 

사람: 그런 나는 아무 것도 소유하지 않았다는 말씀입니까?

하나님: 그치. 맞는 말이야. 자네는 아무 것도 소유하지 않았던 것이야.

 

사람: 그럼, 무엇이 제 것이었습니까?

하나님: 아무 것도 없었지!

 

사람: 정말, 아무 것도 제 것이 아니었습니까?

하나님: 하나 있었지.

 

사람: 그게 뭐였는데요?

하나님: 자네에게는 “순간들”(MOMENTS)만이 있었지!

 

하나님: 그런데 기억해야하네. 자네가 살았던 그 "순간들"은 내가 자네에게 준 최상의 선물이었어!

 

****

 

그렇습니다. 인생은 그저 “순간”(Moment)입니다.

 

그 순간을 살아내시오!

그 순간을 사랑하시오!

그 순간을 즐기시오!

그 순간들은 당신이 것이 아니오!

그 순간들이 하나님의 선물임을 기억하면서.....

 

*****

 

너는 가서 기쁨으로 네 음식물을 먹고

즐거운 마음으로 네 포도주를 마실지어다.

하나님이 네가 하는 일들을 벌써 기쁘게 받으셨음이니라

(전도서 9:7)

 

* 추신: 이상은 “손 가방”(THE SUITCASE)이란 이름으로 떠돌아다니는 미국 클린조크를 구약 전도서의 가르침을 생각하면서 각색 번역한 것입니다.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무재개 성서교실은 여러분께 드리는 선물입니다!" [5] 류호준 2018.03.29 1408
735 일상 에세이: “짜장면 한 그릇에 한번쯤 영혼을 팔아도 된다!” file 류호준 2019.01.04 169
734 일상 에세이: “새해 둘째 날에: 이삿짐 싸는 날” [1] file 류호준 2019.01.02 271
733 일상 에세이: “이보다 더 행복할 수 없는 크리스마스 저녁 모임” file 류호준 2018.12.26 292
732 “일상 이야기: 인생 별것 있나요?” [3] file 류호준 2018.12.17 401
731 일상 에세이: "학교와 교회" [8] file 류호준 2018.12.15 382
730 일상 에세이: “오늘이 생애 최고의 날이라 생각하면 커피 향은 왜 그리 그윽한지…” [7] file 류호준 2018.12.06 680
729 일상 에세이: “세상풍경 일화: 포장마차에서” [1] file 류호준 2018.12.05 322
728 “세계관과 나와 데이비드 노글” [2] file 류호준 2018.11.28 300
727 일상 에세이: “구치소 풍경과 영치금” [1] file 류호준 2018.11.23 305
726 시: “첨탑, 무덤. 하늘” file 류호준 2018.11.13 302
725 일상 에세이: “운명 위에서 썰매 타듯이” [2] 류호준 2018.11.09 377
724 일상 에세이: “한번쯤은 밤하늘 아래 앉아” [2] file 류호준 2018.11.07 313
723 일상 에세이: “좋게 말하다” [1] file 류호준 2018.11.06 199
722 일상 에세이: “감사하는 계절에” [3] file 류호준 2018.10.30 207
721 신앙에세이: “당신은 현대판 헤렘의 신봉자들인가요?” file 류호준 2018.10.24 248
720 부고: "하늘의 부르심은 받은 유진 피터슨 목사님" file 류호준 2018.10.23 305
719 일상 에세이: “신학생들이여, 제발 한국어라도~” [5] file 류호준 2018.10.17 462
718 일상 에세이: “가는 세월” [4] file 류호준 2018.10.12 279
717 신앙 에세이: “분깃”을 알고 계십니까? [2] file 류호준 2018.10.09 256
716 시: 윌리엄 블레이크(1757-1827) [1] file 류호준 2018.10.08 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