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bow Bible Class

"시인과 예언자와 설교자"

청어람 강연 (2018.3.23)

 

 

구약의 예언자들은 위대한 시인들이었습니다. 예언자들이 시인들이었다는 사실은 오늘날의 설교자들에게 많은 점을 시사해 줍니다.

 

부르그만(W. Brueggemann)은 설교와 설교자에 관한 매우 자극적이고 도전적인 한 책에서 설교를 두 가지 유형으로 나누고 있습니다. 그는 이러한 설교의 두 가지 모형을 범주화하여 “산문”(prose)과 “시”(poetry)라는 은유적 용어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그가 “산문의 세계”(prose world)라고 부른 것은 고정된 형식에 안주하고 인습에 이끌려 아무런 흥분과 열정, 정념과 생동감, 기대와 예측 없이 지내는 평평하고 밋밋한 세계를 가리킵니다. 따라서 목회 기도도, 주일 아침에 선포하는 설교도 “산문체”일 수 있다는 것입니다. 이러한 세계 속에 사는 사람들은 아무런 기대도 없이 강단에 올라갑니다. 그리고 아무런 감흥도 없이 밋밋하게 산문의 세계를 소개할 뿐입니다. 마치 가도 가도 끝이 없는 미국의 대 평원을 달리는 운전자와 같아, 지금 달리고 있는 길의 끝이 보입니다. 좌우를 보아도 항상 무미건조 할뿐입니다. 설령 그 무엇이 달리는 운전자에게 나타난다 하여도 이미 오래 전에 예측할 수 있을 뿐입니다. 갑작스럽게 나타날 수 있는 것은 아무 것도 없습니다. 왜냐하면 그는 평평한 대 평원을 달리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것이 소위 “산문의 세계”입니다. 이러한 세계에 사는 사람들에게는 마치 내일이 없는 것처럼 보입니다. 이러한 사람들에게는 세상은 단순히 매일 같이 반복되는 일들이 아무런 상관 관계없이 연속적으로 일어나는 곳일 뿐입니다.

 

그러나 이와 반대적으로, “시의 세계”(world of poetry)는 그렇지 않습니다. 물론 “시”라고 부른 것은 단순히 운율이나 박자 등을 가리키는 것이 아닙니다. 시는 함축적인 언어들을 가장 경제적으로 사용하여 세워지는 “이상한 세계”입니다. 또한 그 언어들은 엄청난 파괴력을 담고 있는 폭발물과 같아 매우 조심스럽게 다루어져야 합니다. 시인이 만들어 낸 세계는 사람의 삶과 죽음을 결정하는 위험천만한 세계이기도 합니다. 믿음의 도약이 없이는 건널 수 없는 세계이기도 합니다. 시인의 세계는 보통 사람들이 생각하는 예측된 세계와는 전혀 다른 곳입니다.

 

시인들은 그들의 언어를 사용하여 그들이 보여주려는 세계를 창조하고 있으며, 동시에 그들은 독자들에게, 청중들에게 바로 이 새로운 세계 속으로 들어올 것을 촉구하고 초청하는 사람들입니다. 예언자들이 그들의 메시지를 시문으로 우리에게 남겨 주었다는 것은 이런 의미에서 매우 상징적입니다. 아니 그들 자신이 매우 강력한 시인들이었다는 사실 자체는 우리 설교자들에게 매우 지시적입니다. 이점에 있어서 부르그만(Brueggemann)의 다음과 같은 말은 음미해 볼만 합니다.

 

넓게 말해서, 성서 본문의 언어는 예언자적입니다: 달리 말해 성서 본문의 언어는 우리들의 매일 매일의 인습들을 넘어서서 존재하는 실체들, 다시 말해서 우리가 모든 것을 당연시 여기며 살아가고 있는 이 세계를 초월하여 존재하는 실체들을 예기케 하며 그러한 실체를 불러냅니다. 이러한 의미에서 우리는 성서 본문의 언어가 예언적이라고 부르는 것입니다. ........ 시인/예언자는 정착되고 안주된 실체를 산산 조각 내는 목소리이며, 귀담아 경청하는 회중들 속에 새로운 가능성을 자극하여 불러내는 소리이기도 합니다. 설교란 이러한 위험천만한 언어 습관, 그러나 반드시 필수적이어야만 하는 이러한 언어습관을 계속하는 행위입니다. 본문에 대한 시적(詩的) 연설(poetic speech), 설교의 시적 선포는 사람들이 모든 것을 당연시 여기는 이 세계를 넘어서는 새로운 세계를 예언자적으로 구성하는 것입니다.(Finally Comes the Poet에서)

 

그렇다면 우리 설교자들은 고대의 히브리 예언자들처럼 새로운 세계, 일반적인 사람들이 갖고 있는 세계가 아닌 세계를 선포하는 자들입니다. 부르그만의 용어를 다시 빌리자면, 설교는 “대안적(代案的) 세계에 대한 시적(詩的) 구성”입니다. 예언자들의 경우, 그들의 선포의 목적은 미래에 대한 새로운 시나리오(scenario)를 제시하려는 것이 아니라, 현재적 세계에 대한 새로운 대안(alternative)을 제시하려는 데 있었던 것입니다.

 

이제 우리의 주장은 좀 더 분명해 졌습니다. 히브리 예언자들의 메시지는, 그리고 그들의 남겨 놓은 메시지를 담고 있는 예언서들은 매우 강력하게 새로운 세계, 즉 하나님의 통치하시는 세계를 불의와 죄악으로 점철되어 있는 인간의 세상을 향해 본질적인 대안의 세계로 선포하고 제시하고 있는 것입니다. 그들의 선포는 하나님의 통치와 지배와는 병립할 수 없는 이 세상 나라들 - 그 나라들이 누구이든 간에 상관없이 - 의 전통, 인습, 세계관, 가치관에 대한 심각한 도전이며, 따라서 그들의 전적인 포기와 항복을 집요하게 요구하는 메시지였습니다. 예언서에 자주 등장하는 주제들, 예를 들어, 불의한 자들에 대한 사회-정치적인 비판, 오만과 독선으로 가득한 자들을 향한 사회-정치적 비난, 야웨 하나님 없는 이방 열국을 향한 전 세계적 비판, 제사의식을 중심으로 모든 것을 환원시키려는 종교주의자들에 대한 종교-제의 비판 등과 같은 주제들은 바로 창조주이시며 구원자이신 하나님의 진정한 통치와 다스림이라는 포괄적인 예언자적 메시지의 빛 아래서 이해되고 적용되어야할 사항들입니다. 심지어 구원의 미래에 대한 선포마저도 당대의 언약 백성들의 삶에 대한 비판으로 주어졌던 것입니다.

 

Covered bridge at Lowell, MI

Covered Bridge at Summer, Lowell MI.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무재개 성서교실은 여러분께 드리는 선물입니다!" [3] 류호준 2018.03.29 997
666 일상 에세이: “차간(車間) 거리를 확보해야 합니다!” [1] file 류호준 2018.04.09 358
665 일상 에세이: “너희가 호롱불을 아느냐?” [1] file 류호준 2018.04.07 375
664 부활절 에세이: “수요일 즈음 갈릴리에서 그분을 뵈오리라!” [3] file 류호준 2018.04.02 406
663 수난주간 묵상: "40일간 광야에서(3)" file 류호준 2018.03.28 274
662 수난주간 묵상: "40일간 광야에서(2)" file 류호준 2018.03.28 351
661 수난주간 묵상: "40일간 광야에서(1)" file 류호준 2018.03.28 317
» 청어람 강연: "시인과 예언자와 설교자" file 류호준 2018.03.26 362
659 청어람 강연: "예언자들의 노래"중에서 file 류호준 2018.03.25 453
658 청어람 강연: “예언과 역사"(역사의 주권자) file 류호준 2018.03.24 395
657 청어람 강연: "예언서는 이렇게 읽어야 합니다." file 류호준 2018.03.23 276
656 일상 에세이: "너무 어려운 전문용어들" file 류호준 2018.03.15 370
655 “텅 빔과 가득 채움”의 감동적 이야기 file 류호준 2018.03.14 593
654 신앙고백: “하나님, 당신은.....” file 류호준 2018.03.13 215
653 일상 에세이: “집으로....” file 류호준 2018.03.12 365
652 사순절 묵상: “가봐야 알 수 있습니다” file 류호준 2018.03.12 1043
651 “고대 근동과 이스라엘 종교” [2] file 류호준 2018.03.08 373
650 신앙 에세이: “보냄을 받은 사람들” [1] file 류호준 2018.03.01 349
649 신학 에세이: “죽음, 낯선 친구” file 류호준 2018.02.26 396
648 신앙 에세이: “순결한 마음” file 류호준 2018.02.26 401